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의겸 "민주당 재집권 위해 모든 것 쏟겠다" 군산서 출마선언

by연합뉴스

"흑석동 상가 매각 차액 약속은 꼭 지키겠다"

연합뉴스

군산 출마 선언하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군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전북 군산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19 doin100@yna.co.kr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문재인 정부의 개혁 완성과 민주당 재집권을 위해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며 내년 총선에서 고향인 전북 군산에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군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검찰, 야당, 보수언론의 공격이 그 한계를 넘어선 지 오래며, 이는 역사의 물결을 거꾸로 되돌리려는 위험한 반작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5천만 국민의 촛불혁명으로 탄생했지만, 지역의 절박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문재인표 국가 균형 발전과 수많은 민생법안이 한 발자국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며 "새로 만들어질 21대 국회는 민생을 책임지고 국민의 명령을 지키는 국회로 바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전 대변인은 "한겨레신문 기자 시절 언론계 최초로 '최순실 게이트'를 특종 보도하며 촛불을 점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자부한다"며 "대통령을 지키고, 문재인 정부의 개혁을 완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군산 출마 선언하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군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전북 군산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19 doin100@yna.co.kr

지역에서 전략공천설이 떠돈다는 질문에는 "당이나 청와대와의 사전 조율은 있을 수 없다"며 "군산시민과 권리당원의 평가와 판정을 받고자 당당히 섰다"고 일축했다.


'동생도 흑석동의 다른 재개발 건물을 매입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페이스북에 그간의 경위를 설명했다. 그것으로 갈음하겠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그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수씨가 동서들끼리 만날 때 흑석동에 집을 살 것을 권유했고 저희와 막내네가 비슷한 시기에 집을 샀다"면서 "이는 그동안의 제 해명과 배치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김 전 대변인은 흑석동 상가주택의 매각 차액에 대해서는 "선거 기간에 기부하면 법에 저촉될 수 있다"며 "논란이 되지 않게 원만하게 할 수 있는 시기에 하겠다. 약속은 꼭 지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군산 경제와 관련해서는 "경제 위기를 극복할 추진력이 필요하다"며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문 대통령과 함께했던 경험, 당 및 정부의 주요 인사와 머리를 맞대고 고민했던 인연을 살려 경제의 새판을 짜겠다"고 설명했다.


​(군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doin1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