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얼굴 없는 천사' 기부금 절도 2명 체포…시민 결정적 제보

by연합뉴스

용의 차량 번호 적어뒀다 경찰에 건네…고교 선후배가 범행 모의

기부금 6천만원 회수…경찰 "구체적 범행 경위 조사 중"

연합뉴스

고개 숙인 용의자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주 얼굴 없는 천사' 성금 절도 사건의 용의자 2명이 고개를 숙인 채 30일 오후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2019.12.30 jaya@yna.co.kr

전북 전주 '얼굴 없는 천사'가 내놓은 성금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다가 붙잡힌 피의자들은 치밀한 사전 계획을 세워 범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전주완산경찰서는 30일 "피의자들은 유튜브를 통해 얼굴 없는 천사가 매년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그가 올 시기를 예상해 노송동주민센터 인근에서 잠복까지 하며 범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2시 40분께 A(35)씨와 B(34)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충남 논산과 대전 유성에서 각각 검거했다.


이들은 오후 7시 4분께 사건 관할지인 전주완산경찰서로 압송돼 조사를 받고 있다.


전주완산경찰서에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도착한 이들은 대기하던 취재진이 "왜 돈을 훔쳤느냐", "계획된 범행이었느냐", "얼굴 없는 천사에게 미안하지 않으냐"고 묻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고교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께 노송동주민센터 뒤편 '희망을 주는 나무 아래'에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 6천만원 상당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들이 '얼굴 없는 천사'로 추정되는 남성과 그의 일행이 돈이 든 상자를 두고 떠나자 즉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노동송주민센터 직원의 절도 의심 신고를 받고 범행에 사용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추적, 범행 4시간 30여분 만에 이들을 긴급 체포했다.


전북경찰청은 용의자들이 차량을 이용해 충남지역으로 빠져나간 것을 폐쇄회로(CC)TV로 확인하고 충남경찰청과 공조해 조기 검거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전주 얼굴 없는 천사' 성금 절도 사건 용의자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 얼굴 없는 천사' 성금 절도 사건의 용의자 2명이 고개를 숙인 채 30일 오후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로 연행되고 있다. 2019.12.30 doo@yna.co.kr

결정적 제보는 시민이 했다.


주민센터 주변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탐문 중이던 경찰에 '수상한 차'의 번호를 건넸다.


이 시민은 평소 동네에서 보지 못한 데다 번호판이 흰색 물체로 가려져 있던 차를 눈여겨보던 중 번호를 적어 놓은 것이다.


검거 당시 이 용의자들은 성금 6천여만원을 쓰지 않고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상자에 든 이 돈을 회수했으며 이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 상자에는 '소년소녀가장 여러분 힘내세요'라고 적힌 A4용지와 5만원권 지폐 100장을 묶은 다발 12개, 수백개의 동전이 들어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연합뉴스

절도범이 훔쳐갔던 '얼굴 없는 천사' 성금 (논산=연합뉴스) '전주 얼굴 없는 천사'가 내놓은 성금을 들고 달아났던 절도범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절도범으로부터 압수한 돈 상자에는 5만원권 지폐 100장을 묶은 다발 12개, 수백개의 동전이 들어있었다. 2019.12.30 [충남 논산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doo@yna.co.kr

경찰은 이들이 2∼3일 전부터 노송동주민센터 인근에 차를 주차하고 얼굴 없는 천사가 오기를 기다렸다가 범행했다고 설명했다.


A씨 등은 "유튜브를 보니 얼굴 없는 천사가 이 시기에 오는 것 같더라. 돈이 필요해서 기부금을 훔쳤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컴퓨터 가게를 운영하는 피의자 중 1명이 유튜브를 보고 직업이 없는 다른 1명에게 범행을 제안한 것 같다"며 "자세한 사항은 아직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얼굴 없는 천사는 2000년 4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58만4천원을 주민센터 인근에 놓고 간 것을 시작으로 매년 수천만∼1억원 상당을 기부하며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이름과 얼굴을 단 한 번도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기부금을 빼고 19년 동안 두고 간 성금은 6억834만660원에 달한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정경재 나보배 기자 = ​d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