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추미애, 檢수사 언급하며 "수술칼 여러번 찌르는건 명의아냐"

by연합뉴스

"인권 뒷전으로 하고 마구 찔러 원하는 결과 내더라도 신뢰 얻는 것 아냐"

曺수사 등 우회 비판한듯…"다시없을 개혁의 기회 무망하게 흘러가지 않게 할것"

'명의' 발언에 靑 "'검찰이 명의가 되어달라'라는 의미"

연합뉴스

임명장 수여식 참석한 추미애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있다. 2020.1.2 cityboy@yna.co.kr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은 2일 "수술칼을 환자에게 여러 번 찔러 병의 원인을 도려내는 것이 명의가 아니라, 정확하게 진단하고 정확한 병의 부위를 제대로 도려내는 것이 명의다"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뒤 환담을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를 두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및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겨냥한 '윤석열 검찰'의 수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발언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추 장관은 환담에서 검찰의 수사를 의사의 수술에 비유하면서 "수사권과 기소권을 갖고 있다고 해서 인권을 뒷전으로 한 채 마구 찔러서 원하는 결과를 얻는다고 해서 검찰이 신뢰를 얻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한 뒤 "인권을 중시하면서도 정확하게 범죄를 진단하고 응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검찰 본연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검찰 수사에 대해 여권에서 그동안 피의사실 공표 등 인권 문제를 지적하거나, 별건 수사 의혹을 제기해왔던 것과 맥을 같이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추 장관의 발언을 두고 "'검찰이 명의가 되어 달라'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과거와 비교할 때) 가장 박수가 많이 나온 임명장 수여식 자리였던 것 같다"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들이 추 장관이 임명장을 받는 자리에서부터 검찰개혁 의지를 북돋워 주고 성과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낸 것으로 여겨질 만한 대목이다.


추 장관도 "다시 없을 개혁의 기회가 무망하게 흘러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검찰이 유능한 조직으로 거듭나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 공수처 설치를 통해 고위공직자의 부패를 근절하고 집중된 검찰 권력을 분산시켜서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기회를 국회가 만들어 줬다"며 "이를 잘 뒷받침해서 국민의 바람이 한시바삐 실현되고 뿌리내리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또 "저를 이렇게 임명해 기회를 주시고, 역사적 소명의식이 강조되는 자리에 불러 주셔서 문 대통령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0.1.2 cityboy@yna.co.kr

이어 "(대통령이 제시한 검찰개혁 과제는) 지금 이 시대를 사는 국민이 바라는 바이자 국민이 명령하는 것"이라며 개혁 작업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hysu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