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다리 밑 추락한 통학 차량서 어린이 9명 구한 60대 의인

by연합뉴스

연합뉴스

다리 밑으로 추락한 통학차량서 어린이 9명 구한 조만호씨 [경기 김포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달 7일 김포에서 어린이집 통학 차량이 다리 밑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났을 때 60대 일용직 근로자가 어린이 9명을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23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일용직 근로자인 조만호(61)씨는 7일 오후 5시 30분께 김포시 통진읍 서암리 한 도로에서 우연히 어린이집 통학 차량과 1t 트럭이 충돌하는 사고를 목격했다.


충격을 받은 통학 차량은 곧바로 3∼4m 높이의 다리 밑 농수로로 추락한 뒤 옆으로 쓰러졌다.


당시 농수로에는 비가 오는 데다 성인 허리까지 잠길 정도로 물이 차 있어서 익사 등 인명피해가 예상됐다.


조씨는 지체 없이 농수로로 뛰어들었다.


이어 통학 차량에 타고 있던 3∼5세 어린이 9명을 한 명씩 구조했다.


다행히 어린이들은 사고 당시 모두 안전띠를 매고 있어서 이마가 붓거나 손이 긁히는 등 가벼운 상처만 입었다.


경찰과 119구조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어린이들은 이미 모두 조씨에게 구조된 상태였다.


조씨는 경찰에서 "사고 차량이 노란색인 것을 목격하고 어린이 부상이 예상돼 곧바로 현장에 뛰어들었다"며 "사고를 보면 그냥 지나가는 성격이 아니어서 뛰어든 것 같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통학 차량에 타고 있던 교사 2명은 조씨가 아니었다면 큰일 날 뻔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며 "조씨가 공동체 치안 활동에 큰 공을 세웠다고 판단해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tomatoy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