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장학영 승부조작 거절’ 이한샘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

by아시아경제

‘장학영 승부조작 거절’ 이한샘 “당

지난 8월8일 충남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16강 아산과 전북의 경기에서 아산 이한샘이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 축구 국가대표 장학영이 현역 선수에게 승부조작을 제안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가운데 승부조작 제안을 거절한 축구선수 이한샘이 사건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14일 부산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장학영은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장학영은 지난달 21일 부산의 한 호텔에서 K리그 2부 아산 무궁화 소속인 이한샘에게 경기 전반 20분 이내에 퇴장을 당하면 5000만 원을 주겠다며 승부조작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한샘은 장학영의 제안을 거부한 뒤 구단 측에 이를 보고했다. 이한샘의 신고로 현재 장학영은 경찰에 긴급체포돼 구속된 상태다.


한편 이한샘은 이날 안산 그리너스전을 마친 뒤 진행된 인터뷰에서 “데뷔하기 전부터 승부 조작 사건이 터지기도 했고 친한 선배도 잘못한 적이 있었다. 그래서 그런 부분은 잘 알고 있었다”면서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해서 바로 신고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팀이 선두를 달리고 있을 때 분위기를 해치지 않아서 좋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