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민갑룡 경찰청장 "버닝썬 사건, 경찰 명운 걸고 수사할 것"

by아시아경제

민갑룡 경찰청장 "버닝썬 사건, 경찰

[사진=윤동주 기자 doso7@]

연일 새로운 논란이 터지고 있는 ‘버닝썬 게이트’에 대해 민갑룡 경찰청장이 “경찰의 명운이 걸렸다는 자세로 수사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민 청장은 14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국민의 요구와 바람을 가슴 깊이 명심하고 전 경찰 역량을 투입해 반사회적 범죄를 뿌리뽑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청장은 이어 “경찰의 유착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국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면서 “발생 초기 강남경찰서에서 수사했으나 사안의 중대성, 확실하고 신속한 수사 진행을 위해 주체를 서울경찰청으로 이관해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 청장은 “서울경찰청 차장 책임으로 관련부서 합동수사체제를 구성하고 126명의 수사요원을 투입해 버닝썬·아레나 폭행사건, 마약류 등 약물범죄, 경찰관 유착의혹, 성접대 의혹, 동영상 촬영·유포 등 전방위적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제기된 범죄와 불법, 유착 의혹을 하나하나 확인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민 청장은 또 본청 수사국장을 책임자로 기능별 합동 수사 점검단을 운영해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점검하는 한편, 강도 높은 감찰활동을 벌여 문제가 발견될 시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조치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민 청장은 “필요 시 주요 수사진행 상황을 언론에 공개해 수사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겠다”며 “전국적으로 관련 수사·감찰을 확대해 발본색원하고 그 사실도 국민들에게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여야 의원들은 경찰의 유착 의혹에 대해 날선 질문을 던졌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버닝썬 사태에서 일부 경찰이 범죄집단과 밀착해 범죄를 은폐하고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어 폭행까지 했다"며 "국민을 보호해야 할 민중의 지팡이가 국민을 폭행하는 몽둥이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자치경찰제를 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경찰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지 않으면 자치경찰제를 하고 나서 지방유지, 토호세력과 경찰이 더 밀착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도 "버닝썬과 관련한 카톡 메시지 제보자가 경찰 유착때문에 제보할 수 없다며 권익위원회에 제보했고, 권익위가 제보자의 의구심이 타당하다고 봐 대검찰청에 수사 의뢰하고 경찰청에 통보했다"며 "(경찰) 본인들이 수사하고 있지만 한편으로 수사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민 청장은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답했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