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1급 모범수' 이춘재, 금지된 '음란물'은 보관?…성도착증 때문"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이춘재(56)가 진범일 가능성이 100%라고 확신하며 그의 심리에 대한 분석을 내놨다.


이수정 교수는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춘재가 범인일 가능성은 거의 100%"라며 "5차, 7차, 9차에서 관련된 증거물이 6개가 일치했고, 현재 국과수에서 4차 사건과 관련한 DNA 검사도 진행 중인 것으로 보아 일치할 확률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공소시효가 지나 처벌을 받지 않는데도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이춘재의 심리에 대해서는 "재소자들 사이에서 무기수들은 20년가량이 지나면 가석방을 받을 수 있다는 통영되는 진실이 있다. 이 사람이 1급 모범수인 점도 가석방될 것을 기대한 것"이라며 "영치금을 넣어주고 면회를 오는 가족들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는 만큼 처벌을 안 받는다고 해서 시인을 하게 되면 죽을 때까지 '화성 연쇄 살인범'이란 타이틀을 달고 살아야 하기 때문에 시인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 이춘재가 교도소 내에서 문제를 일으키는 다른 연쇄 살인범들과 달리 1급 모범수인 점과 관련해서는 "이춘재란 사람의 자극은 예컨대 저항 능력이 없는 아주 연약한 10대 여성이나 나이가 많은 여성들이 피해자가 됐다"며 "그런 여성들에게만 포악한 습벽을 드러내는 욕구라면 체격이 큰 남자 수용자들과 교정직원들밖에 없는 교도소 안에서는 폭력성을 드러낼 수 있는 기회 자체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음란물 사진이 교도소 내에서는 금지돼 있는데, 1급 모범수인 이춘재가 위험 부담을 안고서도 이를 보존했다는 얘기는 그만큼 성도착에 해당하는 가학적인 성적 욕망이 강렬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처제를 살해했던 사건을 보더라도 포악하고 잔혹한 범죄였음이 분명하고, 당시에 아내도 성적으로 포악했다는 진술이 있었다"고 분석했다.


이춘재에 대한 추가적인 범행이 있었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 교수는 "문제는 1991년도 이후부터 처제를 죽인 1993년 12월까지 2년 조금 넘게 빈다"며 "청주 인근에 만에 하나 유사한 스타킹 매듭으로 결박된 여성 강간 살해 시신이 있거나 또는 성범죄가 미수에 그쳐 목격자가 있다거나 하는 여죄가 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소권이 끝나기는 했지만 사법 제도가 해야 할 책무 중 하나는 피해의 회복"이라며 "지금 피해자 가족들이 살아있는 만큼 설명을 해야 할 책무도 국가에 있다"고 강조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