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슬기로운 감빵생활' 송영학 뒤늦은 사망 소식에 추모 물결…사인 아직 몰라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사진=연극 '사랑해 여보' 프로필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배우 송영학이 46세의 나이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그를 향한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26일 서울경찰병원에 따르면 송영학은 지난 24일 사망했다. 향년 46세. 구체적인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빈소는 사망 당일 서울경찰병원 장례식장 특 2호실에 마련됐다. 고인은 서울 추모공원에서 화장을 거쳐, 무궁화공원에 안치된다.


1972년생인 송영학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을 졸업한 이후 경기대학교에서 연극학 석사를 취득했다. 지난 1998년 8월부터 2005년 11월까지 극단 여행자 소속으로 활동한 고인은 연극 '별이 빛나는 밤에' '화순', '어른의 시간'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그는 무대뿐만 아니라 안방극장과 스크린에서도 활약을 펼쳤다. 송영학은 드라마 '연개소문', '라이프 온 마스',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에 출연했으며, 영화 '마스터', '조문' 등에 출연해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쳐왔다.

아시아경제

사진=송영학 프로필 캡처

그의 사망 소식에 동료들은 애도를 표했다. 고인의 연극계 동료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누구나 꿈만 꿔보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네. 축하해 형. 실검 1위도 하고 승승장구일 텐데 형은 떠나고 없네. 캐스팅하고 싶어도 형은 저쪽 나라 가버렸네"라며 안타까움 마음을 드러냈다.


다른 동료 배우 또한 "새벽에 소식을 전해 들었는데 함께 했던 공연 사진을 보니 가슴이 아프다"라며 그를 애도했다.


누리꾼들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하늘나라에서는 편히 쉬세요", "편히 잠드시길", "젊으신 나이에 안타깝습니다" 등 애도를 표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