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왕진진, '리벤지 포르노' 혐의인정…특수폭행·협박·감금은 부인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왕진진(본명 전준주)/사진=연합뉴스

팝 아티스트 낸시랭을 폭행 및 협박, 감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낸시랭의 전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이 일부 혐의를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변성환 부장판사)의 심리로 특수폭행, 협박, 상해, 강요, 재물손괴, 감금, 성폭력 범죄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왕진진에 대한 공판이 26일 열렸다.


이날 왕진진은 공판에 참석해 총 11건의 혐의 중 지난해 8월5일 폭행 건, 같은해 9월20일 재물손괴 2건, 같은해 10월16일 동영상 협박 건 등 총 4건의 혐의를 인정했다.


낸시랭은 전 남편 왕진진이 부부싸움 중 자택에서 물건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했으며, 리벤지 포르노, 감금, 살해 협박 등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에 왕진진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으나, 이날 리벤지 포르노 혐의는 인정했다. 하지만 특수폭행, 협박, 상해, 감금 혐의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왕진진은 지난 3월 낸시랭 관련 사건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해 A급 지명수배 대상이 됐다. 이어 지난 5월 왕진진은 서초구의 한 노래방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한편 낸시랭은 지난해 10월부터 왕진진에 대해 혼인취소소송과 이혼소송을 진행 중이다. 왕진진에 대한 다음 공판은 10월 30일 열린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