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살려달라" 아비규환 '철인 3종경기'…30대 남성 실종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없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강서 열린 철인3종경기에 참가한 30대 남성이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이틀째 수색을 벌이고 있다.


지난달 30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29일) 오후 2시께 서울 마포구 상암동 난지한강공원 인근 한강서 열린 철인3종경기 수영 경기 도중 30대 A 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이틀째 수색을 이어갔지만, 현재까지 A 씨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날이 밝으면 다시 수색 작업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경기는 대한철인3종협회와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주최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수영 경기가 진행될 때 한강 물살은 거셌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경기에 참여한 한 참가자는 KBS와 인터뷰에서 "뒤에서 사람들이 막 잡아버리면서 살려달란 소리도 들리고…. 교각과 교각 사이가 폭이 좁아지니까 유속이 가장 빠른 곳이었어요. 거기를 못 벗어난 거예요, 사람들이 전부 다"라며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결국 "살려 달라"고 외치는 참가자들이 속출하고 안전요원들의 구조를 받는 상황까지 벌어지자 수영 시합은 중단됐다. 하지만 함께 경기에 나선 A 씨가 사라진 사실은 아무도 눈치채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실종자 수색에 집중하면서 주최 측이 안전 관리를 소홀히 했는지도 살펴볼 방침이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