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구글, 밤하늘 은하수까지 찍는 '픽셀4'로 삼성·애플 위협

by아시아경제

시장점유율 1%에 불과하나 IT 공룡답게 고품격 신기술 선보여

레이더 얼굴인식 통해 잠금해제, 자동차 사고 감지 기능까지

안드로이드의 주인인 만큼 발전 가능성 커…경쟁사 긴장할 수밖에

아시아경제

픽셀4 시리즈(사진=구글)

구글이 레이더로 얼굴을 인식하고 밤하늘의 별까지 촬영하는 스마트폰 '픽셀4 시리즈'를 공개했다.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이 단 1%에 불과한 구글이지만 IT 공룡답게 혁신 기술로 삼성전자와 애플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다.


구글은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연례 하드웨어 공개 행사를 열고 픽셀4 시리즈와 무선이어폰 '픽셀 버즈', 노트북 '픽셀북 고' 등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픽셀4 시리즈는 5.7인치 픽셀4와 6.3인치 픽셀4 XL로 이루어졌다. 이 제품들은 '솔리(Soli) 레이다'로 명명된 레이더로 얼굴인식을 통한 잠금 해제가 가능하다. 구글은 이에 대해 "가장 빠르면서도 안전한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화면에 손을 대지 않고도 허공에서 밀기 동작을 할 경우 음악, 사진 등을 넘길 수 있다.

아시아경제

픽셀4로 찍은 밤하늘(사진=구글)

구글은 역대 픽셀 시리즈에서 카메라 기능에 큰 공을 들여왔다. 픽셀4 시리즈의 경우 야간 카메라 기능이 대폭 개선됐다. 구글은 "은하수를 포함한 밤하늘의 별까지 찍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자동차 충돌사고 감지 기능은 자동차 사고를 파악하고 자동으로 응급전화를 걸어준다. 화면 주사율이 90㎐로 높아져 화면을 옆으로 넘길 때 화면 동작이 훨씬 매끄러워졌다. 다만 그만큼 배터리 소모는 많아진다.


픽셀4 시리즈의 가격은 799달러부터 시작하며 미국에서는 이달 24일 출시된다.


구글은 픽셀4 시리즈를 기점으로 보다 적극적인 판매 전략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까지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 한 곳에서만 판매됐지만 올해부터는 미국의 모든 주요 이통사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해외로의 판로 확장도 이뤄질 전망이다.


구글은 모바일 운영체제 안드로이드의 주인으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최적화에 탁월할 수밖에 없다. 구글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시장조사업체 IDC)이 1% 불과하지만 삼성전자와 애플이 이를 주시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구글은 샤오미 등 중국폰이 앞세우는 가성비와는 또 다른 강점을 지니고 있다.

아시아경제

구글은 애플의 에어팟에 대적할 새로운 픽셀 버즈도 공개했다. 179달러부터 시작하는 이 제품은 내년 봄 출시될 예정이다. 전작과 달리 완전한 무선 디자인을 갖췄고, 주변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볼륨이 조절되는 '적응형 사운드' 기술이 탑재됐다.


구글은 "이어폰을 쓸 때 귀가 막힌 듯한 느낌을 줄여주는 새로운 벤트 디자인을 적용해 가볍고 편안함은 유지하면서도 스피커와 센서를 업데이트했다"고 설명했다.


기존 노트북을 더 경량화한 13.3인치 디스플레이의 '픽셀북 고'도 공개됐다. 649달러부터 시작하며 12시간의 배터리 수명, 신형 마그네슘 외장 등을 갖췄다.


비디오게임 업계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스타디아' 출시일도 공개됐다. 기존의 콘솔 기반 게임 대신 클라우드 기반 게임이 될 스타디아는 내달 19일 출시된다. 크롬캐스트나 크롬북 같은 기기를 이용하는 스타디아의 구독료는 월 9.99달러가 될 예정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