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시끌시끌하더니…손석희, '총선 출마·MBC 사장설'에 입 열었다

by아시아경제

손석희, 총선출마·이적설에 "음해용 지라시"

아시아경제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뉴스룸'에서 하차하는 가운데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방송가에서는 손 사장 하차를 두고 총선 출마설, 타 방송사 사장 지원설 등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손 상장은 '뉴스룸' 앵커석에서 물러나는 배경과 관련해 "중요한 것은 사측이 앵커 하차를 제안했지만 동의한 것은 나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손 사장은 24일 JTBC 보도국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앵커 하차 문제는 1년 전 사측과 얘기한 바 있다. 경영과 보도를 동시에 하는 건 무리라는 판단은 회사나 나나 할 수 있는 것이어서 그렇게 이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차 시점에 대해서는 "내년 3월 신사옥 이전, 4월 총선 방송 이후, 4월 드라마 개편 시기 등을 놓고 하차 시기를 고민했지만, 후임자에게 빨리 자리를 넘겨 적응하도록 하자는 판단에 따라 다음 달 2일을 앵커직 사퇴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손 사장은 "내가 급작스럽게 내려간다고 하지만 사실과 다르다. 아마도 내가 좀 더 앵커직에 있을 거라는 예상을 해서였겠지만, 설사 그렇다 해도 결국 하차는 받아들이는 사람들에게는 늘 갑작스러울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했다.


손 사장은 후임자로 낙점된 서복현 기자에 대해 "너무 강력히 사양해서 어려움이 많았지만 내가 밀어붙였다. 이제는 후임자를 격려하고 응원해서 같이 가야 한다. 그에게 힘을 주시라"고 말했다.


또 손 사장은 △총선 출마설 △MBC 사장 지원설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라시'(각종 소문을 담은 정보지를 뜻하는 속어)는 지금도 열심히 돌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음해용이라는 것을 여러분도 잘 알 것"이라며 "타사 이적설도 도는데 나는 제안받은 바 없다"고 해명했다.


손 사장은 마지막으로 "오랜 레거시 미디어의 유산이라 할 수 있는 나는 이제 카메라 앞에서는 물러설 때가 됐다"며 "누가 뭐래도 JTBC는 새해 새 전망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23일 밤 손 앵커 하차 소식을 전해들은 JTBC 기자들은 손 사장 앵커직 하차에 반발하며 사측에 결정 배경을 설명하라고 요구했다.


한국기자협회 JTBC지회는 이날 밤늦게 사내에 성명서를 붙여 "JTBC 보도원칙을 세우고 이를 지켜온 앵커의 갑작스러운 하차에 반대한다"고 사측을 비판했다.


지회는 "이번 앵커 하차는 보도국 구성원들이 배제된 채 결정됐다"며 "이에 우리는 보도 자율성의 침해를 심각하게 우려한다. 우리는 사측의 책임 있는 설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손 앵커의 마지막 '뉴스룸' 진행은 새해 1월1일과 2일, '뉴스룸'과 함께 진행되는 '신년특집 대토론'까지다. 이틀 동안 각각 언론개혁과 정치개혁을 주제로 유시민·진중권·정준희·전원책·박형준 등의 패널들이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