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유시민 '꿈꿀레오', 김어준 '개꿈공장'" 진중권, 진보 진영 비판

by아시아경제

"알릴레오·뉴스공장, 음모론 생산·판매하는 대기업"

"유시민, 단편적 사실 엉성하게 엮어 '가상현실' 창조"

아시아경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음모론을 생산·판매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언급하며 "우리 사회에는 음모론을 생산해 판매하는 대기업이 둘 있다. 하나는 유시민의 '알릴레오', 다른 하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이라면서 "이 두 기업은 매출액이 상당한 것으로 안다. 그만큼 우리 사회에 그들이 생산하는 상품에 대한 강력한 니즈가 있다는 얘기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유시민의 '꿈꿀레오'와 김어준의 '개꿈공장'은 일종의 환타지 산업, 즉 한국판 마블 혹은 성인용 디즈니랜드"라고 꼬집었다.


이어 "유 작가(유시민 이사장)가 내게 '사유 체계'를 점검해 보라고 하셔서 점검해 보니 아무 이상 없었다"면서 "나이 들면 주기적으로 건강검진 받듯이 작가님 연세도 어느덧 본인이 설정하신 기준(60)을 넘으셨으니 한번 점검을 받아보시는 게 좋을 듯 하다. 아울러 혹시 본인이 자신의 신념과 달리 아직도 '사회에 책임을 지는 위치'에 계신 것은 아닌지 살펴보시길 바란다"고도 했다.

아시아경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사진=유튜브 '알릴레오'

또 유 이사장이 최근 의혹을 제기한 본인(유시민)등 계좌에 대한 검찰의 계좌 추적 의혹에 대해서는 "유시민 작가의 '계좌추적' 해프닝에서 진정으로 걱정스러운 것은 그를 지배하는 어떤 '사유'의 모드"라면서 "이번 사건이 보여주듯이 그(유 이사장)는 사안에 대한 냉정하게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하는 대신에, 몇 가지 단편적 사실을 엉성하게 엮어 왕성한 상상력으로 '가상현실'을 창조한다. 이것이 음모론적 사유의 전형적 특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허황한 음모론이 심지어 여당 수석대변인이라는 분의 입을 통해 공공의 영역인 대한민국 국회에까지 진출했다는 것은 웃지 못할 소극"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니, 그 명민하신 분(유시민)이 어쩌다 저렇게 되셨는지 주위에 의아해 하시는 분들이 많다. 간단하다. 미디어 학자 월터 옹의 유명한 말이 있다. '미디어는 의식을 재구조화한다'. 유튜브 방송은 언론을 참칭해도 기존의 이른바 '레거시 미디어'와는 전혀 다른 성격을 갖는다"면서 "(유튜브 방송은) 언론에 부여되는 객관성, 공정성, 윤리성의 의무에서 자유롭다. 그런 매체에 익숙한 대중을 위해 그런 매체에 특화된 콘텐츠만 만들다 보면 점차 사유 자체가 그 매체의 특성에 맞추어 논리와 윤리의 영역을 떠나게 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