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택배 수레 다시 사용하세요" 아파트 입주민들 '선한 영향력' 빛났다

by아시아경제

한 아파트 관리소 '택배 수레 사용 금지' 논란

입주민들 '문제없다'며 포스트잇 의견 표명

관리사무소 '수레 사용 금지' 없던 일로

비슷한 민원 접수 또 들어오면 사실상 불허 방침

아시아경제

지난 2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한 아파트 단지 게시판에 붙은 '택배 기사 수레 사용 금지' 안내문. 입주민들이 이 안내문 위에 포스트잇을 부착하며, 배송 기사들의 수레 사용 금지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사진=해당 아파트 주민 제공

택배 기사들의 수레 사용 금지에 나섰던 한 아파트 단지 관리사무소 측이 이를 철회했다. 앞서 이 아파트 입주민들은 안내 게시판에 부착된 '수레 사용 금지' 안내문에 포스트잇을 붙여 배송 기사들이 수레 사용을 해도 괜찮다는 입장을 밝혔다.


30일 아시아경제와 통화한 이 아파트 입주민 A 씨는 "관리사무소에서 택배 기사들의 수레 사용 금지 방침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A 씨 등에 따르면 논란이 불거진 '수레 사용 금지 안내문'은 현재 관리사무소에서 회수한 상태다. 이제 이 아파트를 출입하는 배송 기사들은 수레 사용을 할 수 있다.


일부에서 해당 협조문은 아파트 입주자 대표 회의에서 나온 결론에 따를 것이라는 추측도 있었으나, 한 개인의 강력한 민원에서 비롯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위치한 한 아파트 단지 관리사무소에서는 택배 기사들이 사용하는 수레 소음이 심각하다며, 배송 기사들의 '수레 사용 금지'를 공지했다.


이런 내용이 담긴 안내문은 아파트 안내 게시판에 부착됐다. 그러자 입주민들은 '수레 사용은 전혀 문제가 없다'며 안내문 위에 포스트잇을 덧붙여 반대 입장을 밝혔다.


자신을 초등학생이라고 밝힌 한 학생은 포스트잇에 쓴 글에서 "(저는) 초등학생이에요. 함께 사는 공동주택이라고 배웠어요. 이제까지 수레 소리로 불편한 적 없었어요"라며 "택배 아저씨 고생 많으신데 힘들게 하지 마세요. 택배 하저씨 수레 that's ok!"라고 호소했다.


또 다른 초등학생도 "택배기사님. 저는 4학년이에요! 소리는 전혀 시끄럽지 않아요. 무거운 택배 상자를 들면 힘이 들 것 같아요. 화이팅! 힘내세요!"라며 수레 소음은 전혀 문제가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또 다른 입주민은 "1084호 입니다. 배송하느라 고생이 많으세요. 저희는 괜찮습니다. 수레 ok ♡"라는 내용이 담긴 포스트잇을 부착했다.


다른 입주민들 역시 비슷한 의견을 보였다. 입주민들은 "부끄럽습니다. 미안합니다. 고맙습니다", 택배기사님 수레 소리 전혀 시끄럽지 않습니다. 새해에는 배려하는 마음이 더 커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10층은 그대로 수레 사용해 주세요. 그게 우리의 민원임. 10층은 수레 오케이!"라며 수레 사용 금지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관리사무소 측은 수레 사용 금지 등 비슷한 민원이 또 접수되면 반대하는 입주자들이 많다는 견해를 밝히겠다는 방침이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