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진단검사' 거부 31번 결국 '슈퍼전파자'…대구·경북 무더기 감염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대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국내 31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환자(1959년생ㆍ한국인 여성)는 증상이 발현하고 의료기관과 호텔, 교회 등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해 여러 사람을 감염시킨 '슈퍼전파자'가 됐다. 19일에만 이 환자와 연관성이 있는 지역 내 확진자가 최대 13명이나 발생했기 때문이다. 특히 이 환자는 의료진의 코로나19 진단검사 권고를 두 차례나 거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바이러스 확산을 부추겼다는 비판을 피하지 못할 전망이다.


이날 대구시와 방역 당국에 따르면 오전 9시 현재 국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15명 가운데 13명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나왔다. 이 가운데 11명은 31번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2명은 개연성을 조사 중이다. 전날 영남권에서 첫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 환자는 접촉사고를 당해 지난 7일 대구 범어동의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한 것을 시작으로 전날 격리되기까지 지역 내 교회와 호텔 등을 종횡무진했다.


이 가운데 9일과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당에서만 교인 수백 명을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16일에 함께 예배를 본 교인만 460여명이고, 9일 예배 참석 인원은 파악 중이다. 16일 예배당에 모인 인원수만 해도 그동안 코로나19 환자의 접촉자 수를 뛰어넘는다. 이전까지는 16번 환자(1977년생·한국인 여성)의 접촉자 수(450명)가 가장 많았다. 31번 환자는 또 15일 대구 동구 퀸벨호텔 뷔페식당에서 지인과 점심식사도 했다. 방역 당국은 "31번과 연관성이 있는 추가 확진자 가운데 신천지 교인이 10명, 병원 내 접촉자가 1명이고 2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호텔도 사람이 많이 몰리는 공간이라 밀접 접촉자 가운데 환자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아시아경제

문제는 이 같은 대규모 접촉을 미리 막을 수 있었다는 점이다. 31번 환자는 지난 10일 입원 중이던 한방병원에서 발열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 의료진이 시행한 독감검사에서는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계속 열이 나 14일 추가 검사를 진행했고 여기서 폐렴이 확인됐다. 의료진은 코로나19 감염을 염두에 두고 31번 환자에게 다른 병원으로 옮겨 진단검사를 받으라고 두 차례 권고했다. 그러나 이 환자는 "해외여행력이 없고,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적이 없다"며 검사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은 날짜는 의료진이 세 번째로 권유한 17일이다. 그 사이 이미 교회와 호텔 등에 다녀가 접촉자 수가 훨씬 늘고, 추가 확진자도 급증했다.


해당 지역의 병원은 비상이 걸렸다. 대구 경북대병원은 양성 반응이 나온 검사자가 급속히 늘자 전날 밤 응급실을 폐쇄 조치했다.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도 전날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응급실의 신규 환자 유입을 차단하고 있다. 영남대 영천병원도 오전 6시10분부터 응급실 문을 닫았다. 영남대병원은 코로나19 의심 환자를 선제적으로 격리하기 위해 오전 6시부터 응급센터를 잠정 폐쇄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오늘부터) 시정 업무를 코로나19 대응 비상 체제로 전환해 운영한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대구의 사례처럼 코로나19는 이미 지역사회에 깊이 퍼져 있다"며 "지방자치단체의 역량만으로 이를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으니 의료 지원과 음압병실 확보, 행ㆍ재정적 지원 등 중앙정부 차원의 대책을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