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요리수다

봄을 미리 맞이하며 맛보았던 봄동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제철 음식의 철이 바뀌고 있다. 이른봄이면 가장 먼저 봄을 알리듯 파릇파릇한 색감으로 식탁에 오르는 것이 봄동이었다. 추운 겨울 바람을 이겨내기 위해 잎이 바닥으로 붙어 옆으로 퍼져서 자라는 배추로 수분이 많지 않고 아삭하면서 고소한 맛이 난다.


일반적인 봄동은 겨울철 노지에 파종하여 이른 봄에 수확하는 배추로 우리가 알고 있는 일반적인 배추와 같은 품종으로 일반 배추는 결구형(겉잎이 속잎을 단단히 감싸고 있는 것)이지만 봄동은 겊잎이 속잎을 감싸지 않고 퍼지는 비결구형 배추이다.


그러나 요즘은 겨울이 시작되면서 봄동도 함께 하고 있으니 아마도 봄을 알릴 때 쯤 봄동은 구경하기가 힘들지 않을까? 딸기가 이제 겨울 과일이 되어 버린것처럼!


봄동뿐 아니라 냉이, 달래와 같은 대표 봄나물도 하우스 재배가 많아지면서 이미 겨울철에 먹고 있어 봄식탁에 특별한 의미가 없어지고 있지만 다른 나물과 달리 겨울에 먹고 있는 봄동은 더 서운한 기분이 든다.


겨울철 내내 묵은 나물과 김장 김치 일색의 밥상에서 봄동은 신선함과 가벼움의 상징이었다.


날것으로 겉절이를 하고 쌈 채소로 쌈을 싸서 먹기도 하고 데쳐서 된장국을 끓이고 조물조물 무쳐 나물로 먹어도 좋았다. 잎이 작아 밀가루 반죽을 입혀 전을 부치면 달큰하면서고 고소한 맛이 나고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잃었던 입맛도 찾게 되었다.


이미 입춘이 지나 곳곳에서 봄소식이 들리고 봄나물도 넘쳐나고 있지만 다른 봄나물보다 빨리 와서 빨리 떠날 것 같은 봄동을 더 늦기전에 우리식탁에 한그릇 준비하여 봄을 맞이해 보자.


봄동은 너무 크지 않은 것을 고르고 떡잎이 작고 색이 연한 녹색을 띠는 것이 좋다. 겉잎은 녹색이지만 속잎은 노란색을 띠어야 고소하고 달짝지근한 맛이 있다.


글=요리연구가 이미경, 사진=네츄르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