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홍석천 "이만희, 죽기 전에 착한 일 하자"…신천지 겨냥 일침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방송인 홍척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하여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인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홍석천은 7일 자신의 SNS에 “참 너무들한다. 신천지분들 제발 자진해서 검진 받아라. 당신들의 믿음에 뭐라 할 마음 없다"며 "그러나 당신들의 지금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에 화가난다. 심지어 우선 검진도 해주는데 아직도 숨어 있는 사람들이 이리 많냐"고 사태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이어 홍씨는 “앞뒤 내용이 어찌 됐든 따지고 싶지 않다. 그거야 이 모든사태가 끝나고 나면 이야기 될 거다. 그저 공포스럽고 일상의 행복을 빼앗긴 대구 경북 분들을 위해 밤잠 못 자가며 목숨걸고 봉사하는 의료진들 위해 1주일에 하루도 집에 못 들어가면서 애쓰는 방역 공무원들 위해 몇 달째 마이너스 적자에 허덕이는 전국의 자영업자들을 위해 손주들 쓸 마스크 구하겠다고 새벽부터 줄서시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을 위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런 글을 올린다고 내 가게 앞에서 시위해도 된다”며 “어차피 덕분에 몇 달째 수천 만 원씩 적자나서 문 닫을 판이니까. 내가 출연하는 방송국 앞에서 출연 반대 시위하셔도 어쩔 수 없다. 그런 거 잘 하시지 않나. 그딴 거 두렵지 않다”고 강력히 호소했다.


특히 그는 신천지 총회장인 이만희에게도 "당신 죽기전에 착한일 한번 하시죠. 당신말만 듣는다는 신천지교인들한테 단체문자하나 내려주시지요. 그 지령인가뭔가 다들 검진받으라고"라며 분노했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