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치매 할머니에 신발 벗어준 '천사' 여학생 찾았다

by조선일보

치매 할머니가 길거리를 위험하게 걷자 안전한 장소로 인도하고 자신의 신발까지 벗어준 여학생은 경기도 광주에 거주하는 박다영(22)씨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한 여학생이 치매 할머니에게 신발을 벗어준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박다영씨는 28일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저는 양말을 신고 있고 할머니는 맨발이었다"며 "그러니 당연히 벗어 드려야했다. 그냥 평소처럼 집에 가서 하룻밤 푹 자고 일어났는데 많은 분들이 제가 한 일 때문에 행복해 하신다니 얼떨떨하다"고 했다.


박씨는 "처음에 그냥 지나치려고 했는데 너무 위험하다는 생각이 들어 빨리 뛰어가서 할머니를 안전한 곳으로 모시고 왔다"며 "할머니가 다치시면 안된다고 생각했다. 전 양말을 신고 있으니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박씨는 경기도 광주시 한 카페에서 바리스타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28일 경기도광주경찰서로부터 표창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한 네티즌이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힘든 시기 감동을 준 여학생’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면서 네티즌들은 여학생 찾기에 나서왔다.


당시 네티즌은 "26일 경기도 광주보건소 근처 삼성프라자 앞 사거리에서 치매가 의심되는 할머니 한 분을 목격했다"며 "신발을 한 쪽만 신고 있었고 바지에는 오물이 묻어 있는 것으로 보였다. 자꾸만 차도 쪽으로 걸어와서 사고가 날 것 같았다"고 했다.


이어 "사고가 날 것 같아 차에 타고 있던 아이들에게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하고 차에서 내리려고 하는데 어디에서 여학생이 나타나더니 할머니를 안전한 곳으로 모시고 갔다"며 "자신이 신고 있던 신발도 벗어서 신겨드렸다. 학생은 맨발로 할머니 손을 잡고 걸어갔다"고 했다.


이어 "예쁘고 착한 학생 덕분에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네티즌은 할머니에게 신발을 신겨드리는 여학생의 모습을 사진도 게재했다. 네티즌들은 "마음이 훈훈하다", "이런 딸 있으면 100명이라도 낳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안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