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국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2·3위 휩쓸어…사상 처음

by조선일보

한국 여자 골프 선수들이 세계 랭킹 1위부터 3위까지를 휩쓸었다. 2006년 창설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한 국가 선수들이 1~3위 자리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일보

스윙하는 고진영. /AP=연합뉴스

지난달 30일 발표된 이번 주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 따르면 고진영(24)이 10주 연속 1위를 지켰고 그 뒤를 박성현(26)이 2위로 자리했다. 지난주 4위였던 이정은(23)은 한 계단 오른 3위에 자리하며 개인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렉시 톰프슨(미국)은 4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조선일보

박성현, 이정은./뉴시스, 연합뉴스

10위권내에는 박인비(31) 선수가 8위에 자리하며 한국선수가 4명 포진했다.


지난달 30일에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 우승자 허미정(30)은 40위에서 23위로 순위가 크게 올랐다. 지난달 29일에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연장전 끝에 정상에 오른 조아연(19)은 49위에서 36위로 상승했다.


올해 4월에 고진영, 박성현과 함께 부모가 모두 한국 사람인 교포 선수 이민지(호주)가 1위부터 3위까지를 포진한 적은 있지만, 한국 국적의 선수 세 명이 1, 2, 3위에 자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상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