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네가 감히 신고해?" 대전 학폭 가해자, 피해자에 보복 폭행

by조선일보

대전에서 중학생들이 동급생을 집단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와중에 피해자에게 보복 폭행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대전 중학생 집단 폭행 영상 / 연합뉴스

28일 대전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학교 폭력 피해자인 중학교 2학년 A(14)군의 부모는 지난 27일 "아들이 고등학교 1학년 B(16)군 등 2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군 부모에 따르면, A군은 학교 폭력 피해를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가해 학생들의 선배와 친구로부터 지난 27일 오전 3시쯤 대전의 한 모텔에서 집단 폭행을 당했다.


A군 부모는 이들이 "너 때문에 ○○(가해 학생)이 경찰서에 끌려갔다"며 주먹과 발로 A군의 얼굴과 몸 등을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이 A군에게 강제로 술을 먹이는가 하면 입고 있던 옷도 빼앗었다고 덧붙였다.


A군은 사건 발생 약 4시간 뒤인 오전 7시쯤 가해 학생들이 잠든 틈을 타 모텔을 빠져나와 부모에게 폭행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A군 부모는 "그동안 폭행당한 것도 서러운데 보복 폭행이라니 너무 억울해서 눈물이 난다"며 "청소년들이 어떻게 이처럼 무자비한 폭행을 할 수가 있느냐"고 호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보복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를 받고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혐의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학생들을 폭행 가담 정도에 따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5일 A군의 부모는 A군이 ‘전화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동급생들에게 상습 집단 폭행을 당했다며 가해학생 4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A군의 부모는 가해학생들이 A군을 아파트 지하주차장, 공터 등으로 불러 주먹과 발로 무차별 폭행하고, 목을 졸라 기절시키는 등 1년 이상 잔인하게 집단폭행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폭행 장면을 촬영해 친구들끼리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은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