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필리핀 규모 6.8 지진…최소 4명 사망·수십명 부상

by조선일보

지난 10월 강진으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필리핀 남부에서 또 규모 6.8의 지진이 일어나 최소 4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15일 오후 2시11분께(현지시각)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 다바오주에서 서남쪽으로 61㎞ 떨어진 곳에서 강진이 일어났다.

조선일보

규모 6.8 강진이 발생한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 다바오 주 파다다 지역에서 15일 주민들이 무너진 벽에 깔린 꽃 판매 상인들을 구조하고 있다. /마닐라 AP=연합뉴스

진원의 깊이는 28.2㎞로 관측됐다. USGS는 지진의 규모를 처음에는 6.9로 발표했다가 6.8로 낮췄다. 이에 따른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다바오주 마타나오 지역 관리는 "지진 당시 벽이 무너져 6세 여아 1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또 구조당국은 "진앙과 가까운 파다다에서 3층짜리 시장 건물이 붕괴하면서 최소 3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부상자도 62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필리핀화산지진학연구소(Phivolcs)에 따르면 본진 이후에도 최대 규모 5.8에 달하는 여진이 80여 차례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적지 않은 피해가 예상된다.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도 지진 발생 당시 다바오 자택에 가족과 함께 머물고 있었지만, 부상은 입지 않았다. 필리핀 국영통신은 두테르테 대통령 자택 몇 군 데에 금이 갔다고 전했다.


필리핀은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자리 잡고 있어 연중 크고 작은 지진이 잦다. 민다나오 지역에서는 지난 10·11월에 4차례의 강력한 지진이 덮치며 2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황민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