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日 매체, 한일전 패배에 "플레이의 질 달라, 日은 위축돼"

by조선일보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오랜만에 시원스러운 경기력을 선보이며 라이벌 일본을 1대0으로 격파했다. 부임 이후 첫 국제대회 트로피를 들어올린 벤투 감독은 악조건 속에서도 완벽한 경기력을 펼쳤다고 자평한 가운데 일본 내에서는 "플레이의 수준이 달랐다"며 자조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조선일보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선취골을 넣은 황인범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저녁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2019 EAFF(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 3라운드 남자부 한국과 일본의 ‘숙명의 라이벌전’이 치러졌다. 한국이 전반 28분 터진 황인범의 결승골을 앞세워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3연승으로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일본의 축구 매체 사커다이제스트의 한 기자는 "한국의 경우 수비진의 김민재, 공격진의 나상호가 공수를 이끌면서 좋은 결과를 냈다"며 "특히 플레이의 질이 완전히 달랐다. 경기에 임하는 마음가짐도 한국이 훨씬 위"라고 평가했다.


일본의 모리야스 감독도 사실상 완패를 인정했다. 18일 경기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경기장에서 강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한국이 강한 압박을 펼쳤다. 팀의 발전을 위해 배울 점이 있는 경기였다"고 밝혔다.


이에 반해 벤투 감독은 대표팀 경기력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상당히 좋은 경기였다. 우리가 경기 내내 무엇을 해야 하는 지 매 순간마다 선수들이 잘 이해해줬다. 흐름도 잘 이해해줬다. 정당한 승리다. 완벽한 골 찬스 안 내줬다. 추가 득점 기회를 여럿 만들었다. 고비와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충분히 나올 수 있었다. 희생하는 플레이 해주었다. 선수들 회복 시간이 부족했는데, 이런 조건 속에서도 완벽한 경기를 했다"고 자평했다.


[황민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