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스콜세이지 딸 “오스카상보다 봉준호 수상소감이 더 좋아”

by조선일보

봉준호(50) 감독이 아카데미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이후 밝힌 수상소감이 거장 마틴 스코세이지(77)의 딸에게도 벅찬 감동을 안겼다.


지난 11일(현지시각) 스코세이지의 딸 프란체스카(20)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빠가 오스카상을 받는 것보다 기립박수를 받는 것이 더 좋았다"고 밝혔다. 할리우드에서 배우이자 연출가로 활동 중인 프란체스카는 이날 스코세이지 감독의 바로 옆자리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관람했다.

조선일보

마틴 스코세이지(오른쪽)과 함께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딸 프란체스카 스코세이지. /인스타그램 캡처

프란체스카는 "2020 오스카상 시상식은 기억해야할 밤이었으며 시상식 후 아빠와 3곳의 파티에 참가했다"면서 특히 "바로 옆에 앉아서 아빠를 향한 엄청난 기립박수를 경험했다. 우리 모두 (그 순간이) 오스카를 수상하는 것보다 좋다는 것에 동의할 것"이라고 털어놨다.


앞서 지난 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은 스코세이지 감독을 제치고 오스카 감독상을 받았다.


수상소감에서 봉 감독은 "어렸을 때 제가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영화 공부를 할 때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고 책에서 읽었다. 그 말은 마틴 스코세이지의 말이었다"고 했다.


이 발언과 동시에 카메라가 마틴 스코세이지를 비추자 참석자들은 기립박수를 보내며 '브라보'를 외쳤다. 이에 스코세이지 감독은 순간 울컥하며 얼굴을 가리다가 환하게 웃어 보이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으며 오스카를 꽉 채운 배우들과 영화 관계자들은 모두 기립박수로 그에게 존경을 표했다.


[황민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