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코로나 검사 한번 하는데 400만원… 미국인들 분통

by조선일보

"어디서도 못볼 비싼 검사비" 성토… 감염경로 모르는 첫 확진자 발생


미국에서 우한 코로나 의심 환자가 간단한 검사를 받았다가 400여만원의 검진비 폭탄을 맞은 사례가 나와 미 여론이 들끓고 있다.


플로리다주 일간 마이애미헤럴드의 24일(현지 시각) 보도에 따르면, 의료 장비 회사에 근무하는 한 남성이 지난달 중국 출장을 다녀온 뒤 고열·기침 증세를 보였다.


그는 마이애미 의대 부설 잭슨메모리얼병원을 찾아 코로나 검사를 요청, 혈액을 채취하고 코 안쪽을 면봉으로 훑어내는 비강 검사를 받았다. 2주 뒤 '음성'이란 결과와 함께 날아온 건 3270달러(약 397만원)의 청구서였다. 가입한 보험이 그 비용을 다 보장하지 못해 그가 내야 할 금액은 최소 1400달러(17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보도를 워싱턴포스트(WP)·BBC 등 내외신이 전파하면서 네티즌이 들끓었다. "세계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코로나 검사비" "미국 의료 시스템은 완전히 망가졌다"는 성토가 쏟아졌다. 실제 현재 미국에서 코로나 검진비만 2000~3000달러대라고 한다. 대부분 보험이 전염병 검진비는 보장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질까. 미국의 기본적 의료 체계는 정부가 아닌 병원과 보험사가 운용한다. 검사·진료·입원 수가가 통일돼 있지 않아 병원에서 부르는 게 값이다. 형편에 따라 민간 보험을 드는데 보험료와 보장 범위가 천차만별이다.


마이애미 남성의 경우 월 180달러(약 21만원)짜리 저렴한 보험에 가입해 있었다고 한다. 이런 보험은 보장 범위가 턱없이 좁아 '쓰레기 보험(junk plan)'으로 불린다. 이런 보험조차 없는 미국인도 3000만명이나 된다. LA타임스의 최근 여론조사에선 국민 절반이 "웬만큼 아파선 비싼 치료비 걱정 때문에 병원에 안 간다"고 답했다.


WP는 26일 우한 코로나 같은 대형 감염병이 창궐하면 미국의 의료 체계는 치명적 약점을 드러낼 수밖에 없으며, 이 문제가 올해 대선에서 핫이슈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민주당 유력 주자 버니 샌더스 상원 의원은 국가 차원의 전 국민 건강보험을 신설하는 방안(Medicare-for-all)을 대표 공약으로 내세워 인기 몰이 중이다.


한편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코로나 확진자가 26일 미국에서 처음으로 발생했다고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밝혔다. 이 환자는 외국에 다녀오지 않았고 다른 감염자와 접촉한 경로도 불분명해, 미국 내 사람 간 전염이 본격화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26일 현재 미국의 코로나 확진자는 60명이다.


[정시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