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더운 여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주의해야 할 음식

by데일리

더울수록 보관과 조리 방법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하는 음식 10

더운 여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주의

여름철 음식으로 인해 탈이 나는 대표 질환으로 식중독을 꼽을 수 있다. 기온이 올라갈수록 식중독의 원인이 되는 살모넬라균과 대장균 등이 번식하기 좋은 것이 원인인데, 세균이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먹은 뒤 짧게는 1시간, 길게는 3일 이내에 고열, 복통,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면 식중독에 걸리기 더 쉬워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4계절 내내 먹을 수 있는 음식이지만 식중독 예방을 위해 여름철에 보관과 조리 방법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하는 음식들이 있다. 주의하지 않을 경우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음식 10가지를 소개한다.

1. 게장

더운 여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주의

밥도둑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간장게장과 양념게장은 게를 가열하지 않고 만들기 때문에 세균에 오염될 수 있다. 여름에 게장을 만들어 먹을 경우 소량을 구매해 만들고, 되도록 빠른 시일 내 먹어야 한다. 보관은 5℃ 이하의 저온에서 보관해야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2. 두부

더운 여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주의

각종 요리의 재료로 사용되고, 단백질 식품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두부 역시 여름에는 보관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 두부로 요리하면 수분이 많이 생겨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진다. 따라서 아무리 조리를 했다고 하더라도 4시간 이상 실온 보관하지 않고 냉장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3. 연어

더운 여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주의

회나 초밥으로 즐겨 먹는 연어도 여름철에는 주의가 필요하다. 여름철에 연어를 날것으로 먹으면 식중독의 위험이 커지기 때문이다. 연어의 리스테리아균은 10℃ 이하의 냉장, 냉동 상태에서도 살아있다. 될 수 있으면 날것으로 먹는 것은 피하고 72℃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 및 조리한 후 먹는 것이 안전하다.

4. 김밥

더운 여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주의

나들이 도시락 메뉴 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김밥이다. 하지만 김밥의 속 재료는 대부분 열을 가하지 않는 채소나 식품으로, 식중독균에 오염되기 쉽다. 여름에는 김밥을 만든 후 냉장고에 보관하고, 실온인 경우 2시간 안에 먹는 것이 좋다.

5. 육회

더운 여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주의

생선회뿐만 아니라 육회도 여름철에는 피하는 것이 좋다. 육회에도 다양한 식중독균이 존재하기 때문에 아무리 눈으로 보기에 신선해 보이는 육회라고 할지라도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멀리하는 것이 좋다. 육류 역시 열을 가해 조리한 후 먹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6. 생크림 케이크

더운 여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주의

정확히 말하면 생크림 케이크에 사용되는 생크림이다. 생크림은 특히 여름철에 쉽게 상하므로 가급적 당일 제조한 것을 구매해 먹는 것이 좋으며, 생크림 케이크 구입 후에는 바로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고, 역시나 빠른 시일 안에 먹는 것이 좋다.

7. 조개

더운 여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주의

조개를 날것으로 먹는 경우는 거의 없지만 제대로 익히지 않은 조개를 모르고 먹는 경우는 종종 있다. 하지만 익지 않은 조개를 먹는 것은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될 수 있는 확률을 높인다. 무엇보다 조개를 조리할 때 사용한 조리도구로 다른 음식을 조리하면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조리도구 역시 사용 후 깨끗하게 소독해야 한다.

8. 나물

더운 여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주의

4계절 내내 식탁 위에 올려지는 나물도 여름만큼은 주의하는 것이 좋다. 수분 함량이 높은 채소로 나물을 만들기 때문에 미생물이 번식하기 쉽고, 상하기도 쉽다. 나물은 먹을 만큼만 만들어 그때그때 먹는 것이 가장 좋으며, 많이 만들었을 경우에는 조리 즉시 냉장고에 보관해야 한다.

9. 쌈 채소

더운 여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주의

고기를 먹을 때 빼놓을 수 없는 쌈 채소도 여름에는 주의해야 한다. 채소를 생식으로 먹으면 닭이나 소고기보다 살모넬라 식중독에 더 걸리기 쉽기 때문이다. 식중독을 피하기 위해서는 깨끗하게 씻는 것이 중요하며 도마 등을 활용할 때에는 위생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채소를 씻을 때는 식초를 넣어 희석한 물에 헹궈내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10. 닭고기

더운 여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주의

더위를 이겨내기 위해 복날마다 먹는 닭고기 역시 여름철만큼은 주의가 필요한 식재료이자 음식이다. 닭은 살모넬라균과 캄필로박터를 전염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닭을 요리할 때는 반드시 속 안에까지 제대로 익었는지 확인하고 먹어야 한다. 가끔 제대로 익지 않은 분홍색이 도는 부분을 그냥 먹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제대로 익혀 먹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