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계란 껍질 활용 백서!
이건 몰랐쥬?

by데일리라이프

빨래, 청소부터 애완동물 영양제까지! 활용법이 넘나도 다양한 것~

 

그동안 계란껍질을 무심코 버려왔다면 주목하자. 흔하디 흔한 껍질의 무궁무진한 활용도를 알고 나면 먹고 난 계란껍질이라도 그냥 던져버리기 아까워질 것이다.

 

청소와 빨래는 기본, 그중에서도 평소 살림의 골칫거리였던 부분을 콕찝어 시원하게 해결해주는 살림의 일등 도우미 계란껍질! 다양한 활용법을 통해 계란껍질의 기특한 진면목을 확인해 보자.

1. 믹서기 청소

계란 껍질 활용 백서! 이건 몰랐쥬?

믹서기는 청소하기 곤란한 제품 중 하나다. 아무리 분해해 닦아도 손으로 꼼꼼하게 닦기 어려운 칼날 뒷부분 등, 믹서기 구석구석까지 깔끔하게 세척하고 싶을 때 계란껍질을 이용해 보자. 물과 계란껍질을 믹서에 넣고 갈아주면 칼날 뒷부분, 홈이나 부속 틈새까지 말끔해진다. 갈고 난 계란껍질은 화분에 거름으로 주면 된다.

2. 흰 빨래 삶기

계란 껍질 활용 백서! 이건 몰랐쥬?

자고로 흰 빨래는 푹푹 삶아 널어서 새하얗고 반듯하게 말랐을 때 개운해지는 법이다. 빨래를 삶을 때 계란껍질을 세탁망이나 거즈에 싸서 삶통에서 빨래 아래쪽에 함께 넣고 삶아주면 흰 빨래의 얼룩을 없애줄 뿐 아니라 더욱 새하얗게 표백해주는 효과가 있다.

3. 애완동물 영양제

계란 껍질 활용 백서! 이건 몰랐쥬?

깨끗이 씻은 달걀 껍질을 오븐에 넣고 낮은 온도로 30분 정도 구워주거나 햇볕에 바싹 말린 다음, 입자가 동물의 목에 걸리지 않을 정도로 곱게 부수어 애완동물 사료나 새 모이와 섞어주면 칼슘보충제 역할을 한다. 비싼 영양제의 부담을 덜어주고 가족 같은 애완동물의 건강도 챙길 수 있는 유용한 활용법.

4. 화분 천연 칼슘비료

계란 껍질 활용 백서! 이건 몰랐쥬?

안쪽의 얇은 막을 제거하고 햇볕에 바짝 말려 통째로 화분의 흙에 꽂아주거나, 말린 껍질을 곱게 갈아서 흙 위에 골고루 뿌려준다. 동물만이 아니라 식물에게도 꼭 필요한 영양소인 칼슘을 보충해주는 좋은 비료가 된다.

5. 김치 신맛 줄이기

계란 껍질 활용 백서! 이건 몰랐쥬?

신맛이 너무 강한 김치에 깨끗이 씻은 계란껍질을 넣어두면 탄산칼슘 성분이 김치 속의 산성분을 중화시켜주므로 신김치의 신맛을 덜어주고 상하지 않게 막아주어 보다 맛있게 먹을 수 있게 해준다. 김치통에 넣을 때는 반드시 끓는 물에 삶아 소독한 계란껍질을 사용해야 한다.

6. 커피 맛의 업그레이드

계란 껍질 활용 백서! 이건 몰랐쥬?

원두의 신맛이 강할 경우, 커피 그라인더에 원두를 갈 때 깨끗이 씻은 계란껍질 약간을 곱게 부수어 함께 갈아주면 계란껍질 속 탄산칼슘이 커피의 신맛을 중화시켜 맛이 부드러워진다.

7. 유리병이나 보온병 세척

계란 껍질 활용 백서! 이건 몰랐쥬?

물병이나 보온병처럼 입구가 좁고 병이 깊으면 속까지 말끔히 씻기 어려워 물때가 끼기 쉽다. 병을 세척할 때에는 계란껍질을 부수어 물과 함께 넣고 흔들어 씻으면 구석구석에 낀 물때와 얼룩까지 말끔히 씻을 수 있고 물비린내 등 퀴퀴한 냄새도 사라진다.

8. 욕실 물때 세척

계란 껍질 활용 백서! 이건 몰랐쥬?

자주 사용하는 만큼 청소하고 돌아서도 금방 물때와 얼룩이 생기는 욕실에서도 계란껍질은 유용하게 쓰인다. 더러워진 욕조나 세면대에 계란껍질을 부수어 뿌린 다음 부드러운 스펀지나 천수세미를 이용해 닦아주면 욕조나 세면대 등에 남은 물때를 말끔히 제거할 수 있다.

9. 싱크대, 가스레인지 세척

계란 껍질 활용 백서! 이건 몰랐쥬?

계란껍질은 오래된 기름때도 척척 지워주는 만능 청소 도우미다. 싱크대나 가스레인지 등을 청소할 때 깨끗이 씻은 계란 껍질을 부수어 뿌리고 물에 적신 스펀지 등을 이용해 닦으면, 철수세미로 닦을 때와 달리 상처를 남기지 않고 물때와 기름때를 깨끗하게 지울 수 있다.

10. 피부영양팩

계란 껍질 활용 백서! 이건 몰랐쥬?

계란껍질 안쪽의 흰 막은 콜라겐, 글루코사민, 히알루론산 등 미용에 좋은 많은 영양성분을 포함하고 있어 코팩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물속에 계란껍질을 넣고 30분 정도 불려두면 흰 막과 껍질이 분리되는데, 이때 흰 막만 건져 피부에 붙이고 마를 때까지 두었다가 떼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