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푸드레시피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치라면' 끓이는 법

by데일리라이프

백종원 부대찌개보다 맛있다 '모듬햄김치라면' 끓이는 법

부대찌개는 햄과 소시지, 김치, 떡, 라면 등이 들어간 요리로,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먹어봤을 법한 음식이다. 부대찌개 맛의 핵심은 다양한 재료들의 조화로 이루어진다. 맛있는 부대찌개 식당을 가면 마지막 국물 한 방울이 제일 맛있다. 이런 부대찌개를 집에서도 만들어 먹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래서 지금, 정식 부대찌개만큼은 아니지만 이에 버금가는 모듬햄김치라면 레시피를 공개하려 한다. 조리 시간 약 5분에 걸친 초간단 요리, 모듬햄김치라면을 다 함께 만들어보자!

부대찌개에 얽힌 속설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

사진 : 데일리푸드

모듬햄김치라면의 조상 격이라 할 수 있는 부대찌개는 보통 전쟁 때문에 생겨난 음식이라고 알고 있다. 6.25 전쟁 당시, 배고픔에 허덕이던 우리나라 국민들은 미군 부대에서 미군들이 먹고 남은 음식의 잔여물을 가져왔다. 여기서 갖고 온 재료들을 솥에 넣고 끓인 음식을 '꿀꿀이죽'이라고 불렀다. 여기서 파생된 것이 보통 부대찌개라고 알고 있는데, 한편에서 꿀꿀이죽과 부대찌개는 큰 연관이 없다는 주장이 나왔다. 부대찌개는 1980년대 이후 나온 햄과 소시지를 넣은 김치찌개의 한 변형이라는 것이다. 춥고, 배고팠던 전쟁 시절을 하나의 추억거리로 마케팅한 것일 수도 있다는 주장이 어느 정도 설득력 있어 보인다.

모듬햄김치라면 만드는 법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

사진 : 데일리푸드

1. 냄비에 종이컵 4잔 분량의 물을 넣고 끓여준다. 가장 먼저 종이컵 4잔 분량의 물을 넣어준다. 일반 라면보다 다른 재료가 더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보통 라면을 끓일 때 보다 물을 더 넣어줄 필요가 있다.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

사진 : 데일리푸드

2. 종이컵 반 잔 정도의 양의 김치를 적당한 크기로 잘라준다.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 물이 끓는 동안 재료를 준비한다. 우선 김치는 종이컵 반 잔 정도 채울 수 있을 만큼 준비한다. 그리고 준비한 김치를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

사진 : 데일리푸드

3. 소시지는 칼집을 내어 준비한다. 소시지에 약간의 칼집을 넣어준다. 소시지도 김치와 마찬가지로 종이컵 반 잔 분량으로 준비한다.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

사진 : 데일리푸드

4. 통조림 햄은 한 입 크기 정도의 적당한 크기로 잘라준다. 통조림 햄도 다른 재료와 마찬가지로 종이컵 반 잔 정도의 양을 준비한다. 통조림 햄은 한 입 크기 정도로 썰어 준비한다.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

사진 : 데일리푸드

5. 대파를 송송 썰어 준비한다. 대파는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을 주고 더 깊은 맛을 내기 위해 필요하다. 적당한 양으로 대파를 송송 썬다.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

사진 : 데일리푸드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

사진 : 데일리푸드

6-7. 물이 끓으면 가장 먼저 라면 수프를 넣은 뒤, 김치, 소시지, 통조림 햄을 넣는다. 물이 끓으면 가장 먼저 라면 수프를 넣어준다. 그다음, 대파를 제외한 김치, 소시지, 통조림 햄을 모두 넣어준다.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

사진 : 데일리푸드

8. 면을 넣고, 젓가락으로 면을 한 번씩 들어주면서 3분 정도 익힌다. 면을 익힐 때, 익을 때까지 들었다 놨다를 반복하면 더욱더 꼬들꼬들한 면의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이런 식으로 3분 정도 익혀준다.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

사진 : 데일리푸드

9. 마지막으로 송송 썬 대파를 올려 완성한다. 면이 다 끓으면 라면의 맛을 한층 더 할 수 있도록 아까 준비한 대파를 위에 얹어준다.

모듬햄김치라면 요리 Tip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

사진 : 데일리푸드

TIP : 모듬햄김치라면의 조금 더 깊은 맛을 위해 다진 마늘 1 작은 술을 넣는 것을 추천한다.

모듬햄김치라면 완성

자취생도 5분 만에 만드는 '모듬햄김

사진 : 데일리푸드

얼큰하고, 푸짐한 부대찌개가 먹고 싶은데 나가기 귀찮을 때, 집에 남은 햄과 소시지를 처치해야 할 때, 모듬햄김치라면을 만들어 보자. 유명한 부대찌개집에서 느낄 수 있는 깊은 부대찌개 맛을 집에서도 경험할 수 있다. 여러 식재료의 조화가 눈부시게 아름다운 모듬햄김치라면을 추천한다.

 

글 : 이윤서 pres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