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진, 왜 ‘걸그룹 도박’ 연예인 의심 받았는지 살펴보니…

by동아일보

유진, 왜 ‘걸그룹 도박’ 연예인 의

사진=동아닷컴DB

1990년대에 데뷔한 걸그룹 출신 연예인이 도박자금 수억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아 고소를 당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일각에서 걸그룹 S.E.S 출신 배우 유진(본명 김유진·37)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3일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는 지난달 유명 걸그룹 출신 A 씨(37)에 대한 6억 원대 사기 혐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사건을 같은 검찰청 조사과에 내려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고소인 중 한 명인 미국인 박모 씨(35)는 A 씨가 지난 6월 초 서울 광장동 파라다이스워커힐 도박장에서 도박자금 명목으로 카지노수표 3억 5000만원을 빌리고 지금까지 갚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당 도박장에 내국인은 출입할 수 없으며, A 씨는 외국 국적을 갖고 있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또 다른 고소인인 한국인 오모 씨(42)도 A 씨가 6월 초 2억 50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며 A 씨를 고소했다고 한다.


해당 보도가 나온 직후 주요 포털사이트에는 ‘걸그룹 도박’ 등의 키워드가 오르내리는 등 A 씨의 정체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몇몇 블로그에는 A 씨가 S.E.S 유진이라고 주장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해당 매체가 보도한 A 씨의 나이(37세), 이니셜을 ‘ㄱ’으로 표기한 점, A 씨가 한국 국적이 아니라는 점 등 때문이다.


유진은 1981년생으로 만 37세이며, 본명은 김유진이다. 또 유진은 서울시에서 태어났으나 초등학생 때 미국령 괌으로 이민을 갔다.


유진 측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유진 측 관계자는 이날 다수의 연예매체를 통해 “피소된 연예인은 유진이 절대 아니다”라며 “향후 허위 사실 유포와 관련해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유진은 출산을 앞두고 있던 터라 더욱 충격이 크다고.


2011년 7월 배우 기태영(본명 김용우·40)과 결혼한 유진은 2015년 4월 첫 딸 로희 양을 얻었으며, 올 가을 둘째를 출산할 예정이다.


사기 혐의로 피소된 걸그룹 출신 연예인이 유진이라고 주장한 블로그 글들은 현재 모두 삭제된 상태다. 누리꾼들은 “대체 누가 이런 소문을 내는 거냐? 만삭인데 얼마나 놀랐을까” “제발 엄한 사람 잡지 말라”며 명확한 근거 없이 유진의 실명을 거론한 것에 대해 비난을 쏟아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