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국 찾은 안젤리나 졸리, 정우성과 진지한 투샷…무슨 얘기 나눴나?

by동아일보

동아일보

사진=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제공

세계적인 여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유엔난민기구(UNHCR) 특사로 방한해 제주도로 들어온 예멘 난민에 대한 한국정부의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4일 법무부와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에 따르면 졸리는 이날 국내 난민 정책의 주무 부처인 법무부의 박상기 장관을 만나 UNHCR 특사로서의 경험과 생각을 공유하고 국내 난민 정책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졸리는 이날 예멘 난민을 지원하는 한국정부의 노력에 감사를 전하며 “난민들이 출신국으로 안전하게 돌아갈 때까지 보호를 제공하는 동시에 철저한 난민 심사제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난민 신청·심사 제도의 강화를 위해 유엔난민기구가 한국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희망한다”면서 “정기 후원자 23만 명을 포함한 많은 개인 후원자가 상당한 규모의 금액을 유엔난민기구에 기부하고 있다”고 한국 국민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졸리는 또한 “최근 한반도 평화체제의 구축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환영한다”며 “전쟁과 실향을 극복한 경험이 있는 경제 대국인 한국은 난민 보호에 중요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졸리는 전날엔 서울 중구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의 서울사무소에서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인 배우 정우성을 만나기도 했다. 졸리는 정우성과 함께 예멘 난민에 대한 국민적 우려와 각국의 난민촌을 방문했던 경험 등을 공유했다.


졸리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우리는 예멘의 위기 상황을 끝내는 데 부끄러울 만큼 더디게 행동해왔다”며 “전 세계 난민의 수를 줄이려면 난민 발생 원인인 내전을 끝내야만 한다”면서 예멘 내전의 종식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난민들이 집으로 돌아갈 때까지 이들을 도와야 하는 공동의 책무에 대해 사람들이 더 깊이 이해하기를 희망한다”며 “난민 보호법에 대한 더 나은 이해와 예멘인들의 고통 완화를 위한 각국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졸리는 정우성이 최근 ‘난민 옹호’ 발언 뒤 악성 댓글로 고생한 일을 특별히 언급하며 “그런데도 (난민 옹호하는) 역할을 해주는 것이 동료로써 자랑스럽고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미국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외국인에 대한 차별, 혐오, 국수주의가 만연하면서 제대로 된 정보를 전달하고 이야기해주는 사람들의 역할이 계속해서 중요해질 것 같다”고 강조했다.


정우성은 “한국 사회에 ‘반난민 정서’가 있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다행스럽게 생각하는 건 (그런 정서가) 다소 과장되게 보이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난민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목소리를 크게 내는 것일 뿐, 국민 대다수는 아직 난민에 대해 잘 몰라 의견이 없거나, 난민을 옹호하지만 상당수는 조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