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75세’ 뽀빠이 이상용 “새벽 3시 기상, 독서…역기 40kg, 600번씩”

by동아일보

동아일보

사진=이상용/KBS1 아침마당

‘뽀빠이’로 불리는 방송인 이상용(75)이 근황을 공개했다.


이상용은 30일 오전 방송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상용은 ‘건강해 보이신다’는 말에 “나이가 만 75세”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학래는 “거의 삼촌뻘”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상용은 근육질 몸매를 가져 ‘뽀빠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상용은 “예전엔 60kg 역기를 들었는데, 지금은 나이가 들어서 40kg 역기를 600번씩 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상용이 태어났을 때부터 건강한 건 아니었다. 그는 “아사 직전에 태어난 아이가 나”라며 “제가 태어날 때는 다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온 동네 아주머니 젖을 먹고 6살에 처음 걸음마를 뗐다”며 “(어린 시절) 너무 힘들었다. 몸이 약해서 수많은 전염병도 걸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1살까지 계속 아팠다. 걱정한 삼촌이 아령을 알려줘서 운동을 시작했다”며 “몸이 좋아서 왕따는 안 당했다”고 밝혔다.


이상용은 독서를 즐긴다고도 했다. 그는 “책을 하루에 한 권씩 읽는다”며 “새벽 3시면 일어나서 책을 읽기 시작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전 6시에 책을 다 읽고 중요한 건 노트에 적어둔다”며 “오전 9시면 하루 일과 네 가지를 끝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책은 한 달에 50권정도 본다. 지방 공연을 하며 기차를 많이 타기 때문에 그 시간을 아껴서 책을 읽는다”며 “TV는 뉴스만 보면 끝이다. 오후 9시 전에 잠든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