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아파트 승강기 18층까지 솟구쳐…아들 부둥켜안은 아버지

by동아일보

동아일보

(부산 사하소방서 제공)

동아일보

(부산 사하소방서 제공)

동아일보

(부산 사하소방서 제공)

동아일보

(부산 사하소방서 제공)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엘리베이터가 갑자기 꼭대기까지 솟구치는 바람에 안에 타고 있던 아버지와 아들이 다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부산 사하소방서는 18일 오후 4시 22분경 사하구의 한 아파트 승강기가 급상승해 18층 꼭대기 층에 멈춰 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승강기에 탄 A 씨(44) 씨와 초등학생 아들 B 군(12)을 구조했다.


이들 부자는 승강기 안에서 서로 부둥켜안고 공포에 떨다가 119에 구조됐다.


승강기 내부 폐쇄회로(CC)TV를 보면 승강기가 갑자기 빠른 속도로 치솟자 아버지는 여러 버튼을 급하게 눌러보다가 아들을 품에 꼭 끌어 안았다.


119 구조대원은 30여분 만에 승강기 천장 비상구로 부자를 안전하게 구조했다.


부자는 얼굴을 부딪혀 타박상을 입었으나 큰 부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승강기 도르래가 파손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