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대권후보 2위’ 여론조사 보도 언론사에…윤석열 “이름 빼달라”

by동아일보

동아일보

동아일보DB.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검찰총장에 관해 정치적 여론조사를 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을 대권후보 2위로 명시한 여론조사 기관과 여론조사를 보도한 언론사에 이 같은 요청을 한 것으로 2일 알려졌다. 윤 총장은 “국가의 형사법집행을 총괄하는 사람을 후보군에 넣는 것은 정상적인 국가 기능에 도움이 안 된다”며 “앞으로 나를 대통령 후보군에서 제외해 달라”고 했다고 한다. 차기 대선주자를 묻는 질문에 시민들이 자의적으로 윤 총장을 지목하는 건 어쩔 수 없지만 여론조사 업체가 제시하는 객관식 선택지에는 윤 총장을 빼달라는 것이다.


윤 총장은 지난해 7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출마하라고 간곡히 얘기했는데 제가 그걸 거절했다. ‘전 정치에 소질도 없고, 정치할 생각은 없다’고 얘기했다”고 말하는 등 정치적 중립성을 강조해왔다. 대검 관계자는 “총장 취임 이후부터 공개적으로나 사적으로나 정치적 중립성이 중요하다는 소신을 수차례 밝혀왔다”고 설명했다.


세계일보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1일 공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32.2%)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10.8%의 지지율을 얻었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