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응애∼” 닥터헬기서 울려퍼진 첫 아기 소리

by동아일보

완도군 노화도 38세 산모 이송중 출산

배와 차 이용하면 꼬박 2시간 거리

아기 받은 목포한국병원 의료진, “의료기구 갖춘 닥터헬기여서 가능”

동아일보

12일 전남 완도군 노화도에서 목포한국병원으로 이동 중인 닥터헬기에서 태어난 딸을 아빠(왼쪽 위)가 쓰다듬고 있다. 앞은 아이를 받은 김형주 목포한국병원 응급의학과장. 목포한국병원 제공

“벌써 아기 머리가 보여요!”


12일 오후 5시경 전남 해남군 땅끝마을 상공을 지나던 응급의료구조헬기(닥터헬기) 안에 다급한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헬기 안에선 목포한국병원 응급의학과 김형주 과장이 응급구조사와 함께 출산을 앞둔 A 씨(38)를 살피고 있었다.


닥터헬기가 A 씨를 태우고 출발한 곳은 전남 완도군 노화도. 이날 오후 4시 10분경 “만삭의 산모가 진통을 호소한다”는 연락이 목포한국병원에 전해졌다. 김 과장과 응급구조사 1명, 기장 2명은 곧장 닥터헬기를 타고 노화도로 출발했다. 병원에서 섬까지 차량과 배를 이용하면 꼬박 2시간이 걸리지만 헬기를 타면 20분이면 충분했다.


그런데 헬기가 노화도에서 이륙한 지 몇 분도 되지 않아 A 씨의 출산이 임박한 것이다. 병원까지는 아직 10분가량 더 날아가야 했다. 김 과장의 등에 식은땀이 흘렀다. 지체할 시간이 없었다. 그는 “(수술)도구가 다 있으니 한번 해 보자”고 말한 뒤 곧바로 출산 유도를 시작했다.


김 과장과 응급구조사는 침착하게 아기를 감쌀 포대기와 탯줄가위, 소독솜 등을 준비했다. 프로펠러 소음 때문에 소리를 질러야 의사소통이 됐다. 김 과장은 산모에게 “힘주세요!” “빼세요!” 고래고래 소리 질렀다. 다행히 순산이었다. 응급구조사는 아기를 받자마자 깨끗한 포대기로 감쌌다. 국내에 도입된 닥터헬기 운항 중 출산이 이뤄진 건 처음이다.


잠시 후 A 씨는 헬기 안에서 예쁜 딸을 품에 안았다. 오후 5시 10분경 목포한국병원에 도착한 산모와 아기는 곧장 근처 산부인과로 이송됐다. 김 과장은 “의료진과 의료기구가 있는 닥터헬기가 아니었다면 감히 출산을 시도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산모와 아기가 모두 건강해서 기쁘다”고 말했다.


이미지 image@donga.com·위은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