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장우혁 소개팅女' 박수현, 첫 만남후 거절한 이유…"연예인 아우라 부담"

by이데일리

‘연애의 맛’ 장우혁과 박수현의 연애가 종료돼 충격을 안겼다.


지난 3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시즌2’(이하 ‘연애의맛2’)에서는 장우혁이 영화관에서 심야데이트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화가 시작되려는 찰나 청순한 실루엣의 그녀가 등장, 패널들은 배우 한효주를 닮았다고 입을 모았다. 어색하게 인사를 한 두 사람은 통성명을 했고, 아름다운 그녀의 이름은 박수현이었다.


영화를 본 후 두 사람은 각각 제작진과의 짧은 만남을 통해 속 마음을 살짝 털어놨다. 장우혁은 “이야기를 더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지만, 박수현은 “HOT라서 놀랐다며 처음느껴보는 아우라였다”며 다소 부담스러워했다.


장우혁과 박수현은 다음 장소로 이동하는 중 얘기를 나눴고, 은근 공통점이 많았다. 장우혁은 3형제 중 막내, 박수현 역시 3자매 중 막내였다. 두 사람의 나이차이도 공개됐다. 박수현은 92년생이었고, 78년생인 장우혁과 14살 차가 났다.


이에 박수현은 “언니가 정말 팬이라서 자신도 어릴 때 좋아했었다”고 말했지만, 이를 스튜디오에서 보던 천명훈은 “아이돌은 저런 거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심야식당으로 가는 길에 같은 날 같은 시간에 비슷한 루트로 친구들과 어울렸음을 알게 되고 놀라워했다.


심야식당에서 나온 두 사람은 짧은 만남이 아쉬운 듯 연예인 데이트의 성지로 불리는 한강 데이트를 이어갔다.


장우혁은 박수현의 꿈을 질문했다. 박수현은 “행복한 가정에서 평범하게 사는 게 꿈이다. 평범한 게 가장 어렵다고 하지 않냐”고 답했다.


이에 장우혁은 “저랑 비슷하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는 게 꿈이다. 과하지 않게 조금은 평범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최근 많이 했다”며 공감했다.


이후 두 사람은 한강에서 아침을 맞이한 후 장우혁은 박수현의 출근길까지 바래다줬고, 헤어지는 순간 전화번호를 물어봤다.


이에 패널들은 두 사람이 그린라이트라며 잘 될 것 같다고 목소리를 모았지만 이내 반전이 존재했다.


첫 데이트 후 제갖니을 만난 박수현은 “좋은 꿈을 꾼 것 같다. 좋으신 분이었다. 그런데 배우 분들보다 연예인 느낌이 강했다. 부담도 됐다”며 “리얼리티를 하자고 나온건데 애초에 ‘아니다’라고 생각했을 때 정리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만남을 종료했다.


하지만 이를 모르던 장우혁은 “수현씨 괜찮던데, 진짜 여자친구가 될 수도 있고”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품고 있었지만 제작진으로부터 만남이 종료됐다는 소식을 듣고는 “최선을 다했는데..”라며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