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나희 "수입? '미스트롯' 출연 후 20배 올랐다"

by이데일리

이데일리

김나희 수입 사진=MBC ‘라디오스타’

개그우먼 겸 가수 김나희가 “‘미스트롯’ 출연 후 수입이 20배 올랐다”고 전했다.


지난달 31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후진은 없다’ 특집으로 꾸며져 전진, 최자, 행주, 김나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나희는 ‘미스트롯’ 출연 이후 수입을 묻자 “정산받았는데 20배 정도 올랐다”고 답했다. 이에 김구라는 “개그맨들이 보통 한 달에 300~400만 원 정도 받는 거로 알고 있다”고 추측했다. 김나희는 “추정 잘하시는 거 같다”고 말했다.


또 김나희는 한 달에 행사를 몇 개 정도 하냐는 질문에 “캘린더 열었을 때 꽉 차 있는 정도”라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김나희는 “회사에서 신신당부한 게 있다”며 “개그우먼이었다 보니까 무대에 올라갔을 때 사람들이 기대하는 게 진지한 노래도 있지만, 재밌는 모습도 기대하는 분이 있다. 그러다 보면 나도 좀 신나게 되는데 회사 입장에서는 진지한 노래도 해야 하는데 그런 모습만 너무 보여주면 안 되니까 자제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나희는 또 “‘미스트롯’ 출연 당시 송가인을 누르기 위해 제작진에게 거짓말한 적이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미션곡 정할 때 너무 하고 싶은 곡이 있었다. 서주경의 ‘벤치’라는 곡이었는데 송가인도 그 곡을 하고 싶다고 했다더라. 그 순간 내가 따내기 위해 남자 선수랑 자이브를 해야겠다고 생각했고, 막상 짠 건 없었지만 제작진에게 자이브를 그 자리에서 보여줬다”고 전했다. 이어 “제작진이 그 열정이면 할 수 있다고 적극 추천해줘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