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영애 못 알아봐" 손숙 '안면인식 장애' 고백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손숙 안면인식장애.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배우 손숙이 안면인식장애 때문에 이영애, 송강호를 알아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1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이순재, 신구, 손숙, 강성진이 출연했다.


이날 손숙은 “안면인식장애다. 오래됐다”고 언급했다.


손숙은 “이영애 씨가 내 옆에 앉아 있었는데 주변이 밝지는 않았다. 이 친구가 화장도 안 하고 머리도 묶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한 시간쯤 밥 먹고 이야기를 하는데 이영애 씨 남편이 내 맞은편에 앉아 있었다. ‘우리 와이프가 대장금에 나오고’ 막 그러더라. ‘저 사람이 이영애 남편이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이영애가 옆에 있다고 말해줘 알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영애가 누구 보러 ‘손숙 선배님이 나를 안 좋아하시나 보다’고 했다더라”라며 이영애를 향해 “내가 너무 좋아하고. 그날 정말 미안했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손숙 안면인식장애.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손숙은 “어느 결혼식에 갔는데 송강호 씨가 왔다. 칵테일파티를 할 때 ‘송강호 씨 반가워요. 기생충 잘 봤다’고 했다. 그다음에 자리에 가서 앉는데 송강호 씨가 내 맞은편에 앉았다. 그런데 이름이 달랐다. 다른 이름에 앉았다. 그래서 다른 사람인 줄 알았다”고 밝혔다.


손숙은 “다른 남편인 줄 알았다. ‘왜 같이 안 오고 혼자 왔냐’고 했더니 ‘아들하고 왔는데요’라고 하더라. 옆에 안성기 씨가 왔길래 ‘아들하고 왔대’라고 했더니 안성기 씨가 ‘송강호잖아요’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손숙은 “송강호 씨 팬인 거 알죠? 다음에 연극 한번 같이합시다”라고 영상 메시지를 전해 이목을 모았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