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손미나가 밝힌 아나운서 사직 이유 "행복하니? 물으니…"

by이데일리

이데일리

KBS 아나운서 출신 여행작가 손미나가 자신의 직업에 대한 생각과 근황을 밝혔다.


손미나는 22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코너 ‘화요초대석’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아직도 여행을 다니고 있다. 피부가 하얘질 틈이 없어 구릿빛 피부를 유지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손미나는 “인생 3막을 열기 위해 ‘한 달 살아보기’를 하고 있다. 최근에는 이탈리아어를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또 “미국 언론사에서도 일하고 회사를 운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나운서 시절과 여행작가 시절 중 뭐가 더 좋냐”는 질문을 받고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둘 다 열정을 갖고 했고 오랜만에 방송을 하니 저는 지금 옛날 첫사랑을 만난 기분“이라고 답했다.


과거 KBS 아나운서를 사직한 이유로는 “한 이탈리아 의사를 만났는데 ‘너는 일 이야기만 한다’면서 ‘본질적인 손미나는 어떤 사람인가. 너 행복하긴 하니’라고 질문하는데 제가 미처 대답을 하지 못했다”며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내가 뭐가 부족했을까 충격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행복이라는 게 미래에 있기 때문에 달려 나가야 하는 줄 알지만 현재에 있다. 제가 착각하고 현재가 아닌 미래만 보고 달려가고 있었다”고 돌아보며 “퇴사한 후 스페인으로 유학을 떠났다”고 말했다.


손미나는 아나운서 사직 후 바르셀로나대학교 대학원 언론학 석사를 취득했고 스페인, 페루 등을 여행하며 다수의 에세이를 썼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