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희' 김신영 故 구하라 비보에 눈물…"안녕하지 못한 날"

by이데일리

이데일리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를 진행 중인 개그우먼 김신영. (사진=김신영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김신영이 라디오 생방송 중 고(故) 구하라의 비보를 언급하며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김신영은 25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오프닝 도중 “작은 일에도 정성을 다하면 세상이 바뀐다. 오늘은 굉장히 추운 날이다. 몸도 춥고 마음도 춥다”고 운을 뗐다.


김신영은 “라디오를 7년 정도 했는데 어제와 오늘은 안녕하지 못한 날인 것 같다”며 울먹였다. 그는 이어 “라디오를 해야 하는데 생방송이라는 것이 참 속상하다. DJ로서 잘해봐야 하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는 지난 24일 오후 6시 9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죽음에 연예계와 대중들 사이에서는 추모와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