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곽정은 이혼사 고백…"결혼, 가장 불안정할 때 했던 선택"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이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자신의 이혼사와 싱글라이프를 털어놨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곽정은이 출연했다. 13년차 잡지사 기자에서 방송인 겸 작가로 성공적으로 변신한 이야기를 그렸다.


그는 잡지사에서 능력을 인정받고 평범한 직장생활을 이어나가다 서른이 되자 알 수 없는 위기감에 사로잡혔다고 했다. 그는 주변 친구들의 결혼 소식에 자신도 남들처럼 가정을 꾸려야 할 것 같은 의무감에 휩싸였고 결국 만난지 2주 된 남자와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곽정은은 “스물아홉살까지는 멀쩡했는데 서른 살이 딱 넘어가자마자 ‘이제 큰일 났다. 이대로는 나는 별로 멀쩡하지 않다. 남자가 필요해. 노처녀는 싫어. 내가 서른 살이 넘었는데 내가 결혼을 못하고 혼자 있으면 사람들이 나를 얼마나 불쌍하게 볼까’란 생각이 희한하게 그 때부터 들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그 때 되게 급히 결혼으르 했다. 만난 지 2주 된 사람과 결혼을 약속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결혼 생활 뒤 오히려 인생 최고의 외로움을 느꼈고 결혼한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이혼을 결정했다고. 그는 “내가 가장 불안정할 때 했던 선택이 결혼이었다. 그 결정을 위해 많은 에너지를 썼고 그 에너지를 쓰며 내가 누군지 알게 됐다”고 했다. 곽정은은 이혼 후 혼자의 삶이 맞는다고 생각한다며 “결혼과 이혼은 아픈 체험이 맞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연결돼 있나, 죽을 때까지 이 사실은 제 머릿 속에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곽정은은 “내게 적합한 삶이란 결혼제도 안에는 없다는 게 나는 파악을 못 했던 거다. 누군가의 아내로 사는 것이 누구에게나 적합한 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말 마음에 드는 사람과 마음에 드는 시스템으로 결합하면 그 삶은 혼자 있는 것보다 풍성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곽정은은 “난 그것이 내게 그다지 허락되지 않는 거라면 애써서 찾고 싶지 않다. 난 지금 완벽하지 않지만 충만하기 때문이다. 너무 많은 시간을 돌아왔지만 그래도 아직 마흔 살 초반이니까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