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티파니, ‘父 빚투’ 당시 심경 고백…“세상 무너지는 느낌”

by이데일리

이데일리

티파니, 아버지 빚투 논란 언급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캡처)

그룹 소녀시대 멤버 티파니가 아버지 빚투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미국에서 홀로서기를 시작한 티파니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티파니는 지난해 12월 불거진 아버지 빚투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국민청원 작성자 A씨는 10여 년 전 티파니의 아버지에게 금전적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티파니는 소녀시대로 스타덤에 오른 후 아버지의 채무를 갚아오면서 협박에 시달려온 사실을 밝혔다. 하지만 아버지와 관련된 사람들의 협박이 반복되자 결국 아버지와 연락이 두절된 지 7년이 됐다고 고백한 바 있다.


티파니는 이날 방송에서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가족이라면 최선을 다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저는 최선을 다했다. (아버지와) 연락을 안 하는 사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 빚투 논란이 일었을 때) 사적이고, 제가 이야기 하지 않았던, 저도 모르는 많은 내용의 가족사를 제 의지와 상관없이 밝혀지는 순간 뭔가 세상이 무너지는 느낌이 살짝 들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 무너짐을 이겨내고 솔직함으로 다가가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