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망하려면 아직 멀었다"…허지웅이 공개한 혈액암 투병기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사진=MBC ‘비밀낭독회-밝히는 작자들’)

혈액암을 딛고 복귀한 방송인 허지웅이 자신의 투병기를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비밀낭독회-밝히는 작자들’에서는 김원희, 허지웅, 유병재, 양세찬 4MC와 솔직한 자신의 이야기를 낭독한 작자들이 등장했다.


이날 허지웅은 혈액암 투병 중 작성한 일기를 최초 공개했다. 그는 “‘망했는데?’라고 생각하고 있을 오늘 밤의 아이들에게 도움을 청할 줄 아는 사람다운 사람의 모습으로 말해주고 싶다. 망하려면 아직 멀었다”고 말했다.


허지웅은 혈액암 당투병 당시를 떠올리며 “세 번째 항암 치료를 하고 나흘째 되는 날 밤 나는 ‘아, 망했는데?’라는 생각을 했다”라며 “손이 부어서 물건을 잡을 수 없고 손발 끝에선 더이상 감각이 느껴지지 않았다. 거울 속에는 다른 사람이 있었고 하루종일 구역질을 하다가 화장실로 가는 길은 너무 높고 가팔랐다. 살기 위해서 반드시 먹어야 한다는 알약 스물여덟 알을 억지로 삼키다 보면 웃음이 나왔다”고 고통스러웠던 순간을 전했다.


또한 그는 “나는 이제 내가 정말 살고 싶은지도 잘 모르겠다. 오늘 밤은 제발 덜 아프기를 닥치는 대로 아무에게나 빌었다”라며 “병동에서는 옆자리에서 사람이 죽어간다. 사람의 죽음에는 드라마가 없다. 더디고 부잡스럽고 무미건조하다“며 자신이 느꼈던 점을 털어놨다.


하지만 허지웅은 “사람의 죽음에는 드라마가 없다. 더디고 부잡스럽고 무미건조하다”며 “얼마 전 그런 생각을 했다. 가장 힘들었던 그날 밤을 버티지 못했다면 나는 지금 어디에 있을까”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왜 가족에게 친구들에게 옆에 있어달라고 말하지 못했다. 나는 언제나 뭐든 혼자 힘으로 고아처럼 살아남아 버텼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꼈다”라며 “그러나 나는 동시에 누구에게도 도와달라고 말을 할 수 없는 멍청이가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허지웅은 “저같은 분들이 많더라. 그런 성격은 고쳐야 한다”며 “그렇게 살다 보면 남에게 도움을 청하는 능력도 잃어버린다.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