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나래, 3년 묵은 대상…소감으로 두번 울린 '작은 거인'

by이데일리

이데일리

박나래(사진=MBC ‘연예대상’ 캡처)

“너무 받고 싶었습니다.”


방송인 박나래가 세 번의 도전 끝에 MBC ‘연예대상’ 대상을 수상했다. 진심으로 털어놓은 수상 소감이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울렸다.


박나래는 지난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진행된 ‘2019 MBC 연예대상’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이날 박나래는 대상의 주인공으로 호명되자마자 눈물을 쏟았다. 무대에 오른 박나래는 “솔직히 이 상은 제 상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너무 받고 싶었다. 저도 사람인지라”라고 흐느꼈다.


박나래는 “오늘 멋지고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함께 대상 후보에 올랐다. 저는 이분들 보다 너무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제 키가 148cm다. 아주 작다. 그런데 여기 위에 서니까 처음으로 사람 정수리를 보고 있다. 저는 한 번도 제가 높은 곳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고 누군가의 위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항상 여러분의 바닥에서 우러러보는 게 행복했다”고 털어놨다.


“저는 착한 사람이 아니다”고 고백한 박나래는 “사람 박나래는 나빠도 예능인 박나래는 선한 웃음을 줄 수 있게 노력을 하겠다”며 “항상 거만하지 않고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박나래의 대상 수상에 동료 양세형, 조세호, 장도연은 물론 선배 이영자, 김구라 역시 진심을 담은 박수를 건넸다. ‘나 혼자 산다’를 함께한 화사, 성훈 등은 눈물로 대상 수상을 기뻐했다. 특히 박나래와 함께 유력한 대상 후보로 꼽힌 유재석은 박나래의 이름이 호명되자 그에게 다가가 진심 가득한 축하를 건넸다. 박나래의 수상 소감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연신 고개를 끄덕이고 박수를 치며 축하를 했다.


박나래의 대상 수상은 3년 만에 이뤄낸 것이기에 더욱 뜻깊게 다가오고 있다. ‘나 혼자 산다’의 전성기를 이끈 만큼 박나래는 2017년도부터 ‘연예대상’ 대상 후보자에 올랐다. 그러나 2017년은 전현무가, 2018년은 이영자가 대상을 수상하며 박나래는 ‘올해의 예능상’에 머물러야 했다.


매년 대상 불발에 대한 아쉬움이 쏟아졌지만 박나래는 열심히 달려왔다. 2019년도 마찬가지다. 전현무, 한혜진이 ‘나 혼자 산다’에서 잠정 하차하자 회장 역할로 프로그램을 이끌어왔으며 ‘구해줘! 홈즈’로 새로운 시작을 하기도 했다.


2006년 KBS 21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한결 같은 노력으로 정상의 자리를 따낸 박나래, 시청자는 물론 방송계 선후배까지 그가 쌓이온 13년 노력을 알기에 진심 가득한 축하가 쏟아지고 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