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진중권 칭찬한 이언주 '의문의 1패'...매서운 '답례'

by이데일리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가 자신을 ‘상식적 지식인’이라고 칭찬한 이언주 ‘미래를 향한 전진 4.0’ 창당준비위원장이자 무소속 의원을 “영혼 없는 정치 좀비”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댓글에 이 의원이 자신을 칭찬한 글을 갈무리한 사진이 올라오자 “칭찬 감사하다. 제가 진영을 떠나서 옳은 이야기를 하려 한 점을 높이 사주신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는 “답례를 해 드려야겠다”며 “외람된 말씀이지만 진영을 떠난 객관적 시각에서 말씀드리자면 이 의원님은 참 나쁜 정치인”이라고 공격적인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민주당-국민의당-바른미래당을 거쳐 자유한국당을 가시려다 못 가신 것 같은데… 영혼 없는 정치 좀비는 정계를 떠나야 한다”며 “그것이 이 나라 정치 발전의 길이자 좀비님이 조국에 바칠 수 있는 유일한 애국이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왼쪽)과 이언주 무소속 의원 (사진=JTBC 뉴스룸 신년토론회 방송 캡처, 뉴스1)

앞서 이 의원은 진 전 교수의 최근 행보에 대해 “정상적인 진보”라고 평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혹자는 진 전 교수를 배신자라 운운하지만 저는 진보 이전에 양심적이고 상식적인 지식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 의원은 최근 ‘조국 사태’에 대해 연인 쓴소리를 한 진 전 교수에 대해 “솔직히 저는 진 전 교수가 지나치게 진보적이고 비현실적이라 평소에 그리 좋아하진 않았지만 한 마디 한 마디 공감 가는 말을 하는 걸 보며 깜짝 놀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에게 비난 댓글을 퍼붓는 더불어민주당 세력들과 그분을 동정하는 보수 세력의 반응을 보면서 우리 사회가 참으로 진영 논리, 패싸움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답답했다”라며 털어놨다.


이 의원은 “진 전 교수 외에도 대놓고 말하지 못하지만 양심의 소리에 괴로워하는 많은 깨어 있는 진보, 시련을 통해 깨달으며 과거를 반성하고 진정한 자유주의와 권력 견제를 어떻게 할지 고민하는 깨어있는 보수들이 생겨나고 있다”라며 보수와 진보로 대립하기 전에 민주주의를 위한 최소한의 공감대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칭찬이 진 전 교수의 비판으로 돌아오면서 이 의원은 ‘의문의 1패’를 당한 셈이다.

이데일리

이언주 의원과 진중권 전 교수의 페이스북

한편,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은 보수진영의 진 전 교수 영입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 위원장은 지난 5일 “요즘 뜬금없이 보수진영으로 영입하자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진 전 교수가 핫(Hot) 해졌는데, 물론 본인은 관심도 없을 것”이라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그는 “진 전 교수는 보수가 돼 진보와 싸우고 있는 것이 아니라 비문명, 비논리, 비상식과 싸우고 있는 것”이라며 “즉 진영이 다르고 넘어올 리도 없는 진 전 교수를 단비처럼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보수진영에서 지금까지 유튜브에서 자기들끼리 앉아서 부흥회 하는 방식으로 생각보다 재미를 못 봤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광고비로 돈이야 몇 푼 번 사람들이 있겠지만 유튜버끼리 서로 파이싸움이나 하고있는 상황에서 많은 유권자들이 기대하던 역할을 하는 사람이 없었다는 것”이라며 “진 전 교수에게 해갈을 느낀다면 솔직히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