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내의 맛' 신소율♥김지철, 87만원 초저가 셀프 스몰웨딩 공개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사진=‘아내의 맛’ 방송화면)

배우 신소율·김지철 부부가 세상 어디에도 없는 ‘87만원’ 초저가 스몰 웨딩을 공개했다.


14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에서는 신소율·김지철 부부가 가족들과 스몰 웨딩을 치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율철부부의 결혼식은 대관료 30만 원, 꽃장식 30만 원, 웨딩 케이크 9만원, 의상대여 18만 원. 총 87만 원의 파격적인 초저가로 치러졌다. 100만원도 채 안 되는 금액에 ‘아내의 맛’ 공식 짠순이인 함소원마저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


사회까지 신랑 신부가 직접 보는 신개념 셀프 웨딩에 아맛팸 일동은 충격에 빠졌고, 보다 못한 장영란이 “날 부르지 그랬냐”며 안타까운 탄식을 내뱉었다. 1인 다역을 소화하는 부부는 사회를 보다 입장을 하기도 하고, 식순을 설명을 하는 등 열연을 펼쳤다.


두 사람이 손수 꾸민 작은 예식장에 도착한 부모님과 형제들은 생전 본 적 없는 광경에 놀라워했다. 하지만 두 사람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고 “북 치고 장구 치고…”라는 솔직한 반응이 스튜디오에 웃음을 안겼다.


“부모님께서 많이 양보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신소율은 “가족과 같이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 되면 가장 행복할 거 같았다”는 소신을 밝히며 충분히 만족했던 시간임을 밝혔다. 하객은 오직 부모님과 형제 뿐, 사회는 부부 본인. 양가 부모님들은 “재밌다”며 박수와 웃음으로 두 사람을 응원했다.


어색하고 경직된 화촉 점화를 서로 다른 색깔의 모래를 섞어 이색적인 풍경을 만들어내는 ‘샌드 세리머니’로 대신한 모습도 눈에 띄었다.


양가 아버님의 성혼선언문에 이어 율철부부는 진심을 담은 편지를 낭독했다.


김지철은 편지를 여는 순간부터 감정이 벅차오르는 듯 울먹이더니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 이를 본 신소율의 눈에도 눈물이 고였고 결국 가족 모두가 눈물을 펑펑 쏟으면서 결혼식이 대성통곡 현장이 되고 말았다.


편지에서 김지철은 “불효자는 웁니다”라며 “더욱 효도하고 싶은데 마음처럼 되지 않네요. 더 신경 쓰고 자주 엄마 보러 갈게요. 길러주셔서 감사합니다”고 마음을 전했다. 신소율은 “어릴 때부터 부족함 없이 자라서 우리집이 늘 풍족한 줄 알았는데 나중에 커서 부자였던 게 아니라 하나밖에 없는 딸한테 뭐든 다 해주고 싶었구나 했다. 습관처럼 더 해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하는데 나는 그 누구보다 많은 사랑과 축복을 받고 자랐다. 이제는 엄마 아빠 차례야. 앞으로도 매일매일 행복을 줄 수 있는 딸이 될게”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김지철의 미혼인 형이 부케를 받았고 가족들과 즐거운 식사 시간으로 행복한 결혼식을 마쳤다.


한편 신소율과 김지철은 지난해 3월부터 공개 열애를 이어왔다. 2년여 공개 열애를 하며 두터운 신뢰와 사랑을 키워온 두 사람은 결혼 소식과 동시에 TV조선 ‘아내의 맛’ 합류했고, 프러포즈 과정부터 초저가 셀프 스몰 웨딩, 신혼집까지 처음으로 공개해 또 한번 화제를 모은다.

이데일리

(사진= ‘아내의 맛’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