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타이밍 놓쳐"…'아이콘택트' 리쌍 길, 결혼+득남 뒤늦게 고백

by이데일리

이데일리

리쌍 길(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가수 리쌍 길이 3년 만에 등장해 결혼, 득남을 고백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리쌍 길이 눈맞춤방에 등장했다. 길은 음주운전으로 활동을 중단한 뒤 3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길의 눈맞춤 상대는 장모님이었다. 길의 장모님은 “우리 딸이 3년 동안 실종이 됐다”며 “집 밖을 나오지도 않았다. 집에서 은둔생활을 하고 노출을 할 수가 없다”며 그 이유는 사위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리쌍 길 장모(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이어 길이 등장하자 MC들도 놀랐다. 길은 “일단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야할 것 같다”며 “나와 내 음악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실망감을 드렸다. 죄송하다”고 털어놨다.


길은 “지금도 이 자리에 앉아있는 게 잘하는 일인지 잘못하고 있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며 “처음에 몇 달은 밖에 나가질 않았다. 못 나가겠더라. 이런 내가 있는 것 자체만으로도 내 자신이 싫었다”고 반성했다.


‘음악을 해서 뭐하나’ 싶은 생각 때문에 악기들도 전부 치웠다는 길은 “그러다 몇달이 지나며 ‘산속에는 아무도 없으니’ 싶어 산을 걸었다. 누군가 알아볼까봐 빨리 움직였다. 그러다보면 혼자 남게 되고 동료들에게도 자연스럽게 연락을 안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길의 장모님은 “자기가 저지른 일인에 어쩌겠느냐”며 “자업자득”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딸도 날카로워져 있었다. 이런 말 해도 괜찮을지 모르겠는데, ‘헤어지라고 말하면 안 될까’라고 했는데 그땐 이미 뱃속에 우리 손자가 있었다”며 털어놨다.


이에 대해 길은 “3년 동안 나에 대한 여러가지 소문이 있었다”며 결혼, 득남설에 대해 입을 뗐다. 길은 “3년 전에 언약식을 하고 2년 전에 아들이 생겼다”며 “주위에 아는 분들이 지금도 많지 않다”고 밝혔다.


길은 결혼, 득남을 감춘 것에 대해 “타이밍을 놓쳤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누군가를 만난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주위 친구들과도 연락을 끊은 상태라 나와 연락이 안 닿으니까 내가 아들을 낳았다는 걸 아무도 모르고 있었다. 여러 매체에서 내 주위 분들에게 연락이 왔는데 당연히 아니라고 그럴 리가 없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길은 “그걸 나중에 알고 나서 다시 바로 잡고 싶은데 타이밍을 놓치니까 걷잡을 수 없었다”며 “축복 받으면서 결혼하고 아들의 돌잔치도 해야하는데 다 못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대해 장모님은 “섭섭했다”며 “기사가 났을 때 맞다고 하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너무 화가났다. 임신해서 애 낳으면 축하 받아야할 일이고 행복하고 좋아야 하는데 그게 아니었다”며 어둡고 슬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장모님은 “아기가 꼬물꼬물하고 얼마나 예쁘겠느냐”며 “그런데 난 손자도 보고 싶지 않았다”고 서운함을 표했다.

이데일리

리쌍 길(사진=채널A 캡처)

길은 “그 모든 일들이 나 하나 때문에 일어난 일인데 아내는 묵묵히 옆에서 같이 반성하는 사람의 마음이었다”며 “나야 당연히 혼나야 하고 손가락질 당하고 그게 마땅하지만 내 아내와 아내의 가족들은 상처받을까 봐 두려움이 컸다. 그래서 집에서 감추면서 살았다”고 은둔 생활을 한 이유를 밝혔다.


장모님은 “우리 딸이 잘 웃고 여행 다니는 걸 좋아한다. 그런데 밖에 못 다닌다”며 안쓰럽고 불쌍하다고 털어놨다.


길은 “장모님이 거의 나와 이야기를 안 한다”며 “내가 식사할 때 장모님이 자리를 뜨고 장모님이 식사를 하면 내가 자리를 뜬다. 그 냉랭한 어색함 그게 더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장모님은 “머리로는 모든 걸 이해하는데 가슴으로는 이해가 안 되더라”며 “아무도 딸이 시집을 갔다는 생각을 못한다. 숨기니까 미혼모나 다름 없다”고 딸과 손자가 자유로워졌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드러냈다.


길은 “아내와 나, 아들과 내가 찍은 사진은 있는데 가족이 모두 다 같이 찍은 사진이 없다”며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리쌍 길(사진=채널A 캡처)

길은 아내 외할머니가 여름에 돌아가셨다며 “장례식장에 갔는데 사위라서 자리를 지켜야 했다. 그런데 장모님이 사람들이 오니까 ‘나가서 차에 있어라’고 하시더라”며 “조문객들이 오시면 차에 가 있다가 새벽에 정리할 때 되면 들어가서 앉아 있다가 그렇게 3일 동안 있으면서 ‘더이상 결혼식을 미루면 안 되겠다’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이 눈맞춤 방에서 마주했다. 장모님은 “난 물어볼 게 한 가지가 있다”며 “그때 우리 딸하고 결혼 기사가 났었다. 사실무근이라고 나오던데 왜 안 밝혔는지 왜 그랬는지”라고 원망했다. 이어 장모님은 “섭섭했다. 인정했다면 순조롭게 풀리지 않았을까 싶다”며 “우리 딸도 꿈이 있었고 하고자 하는 일이 있었다. 그런데 이제는 바깥을 마음대로 출입 하지 못한다”며 “숨어 있어야 하고 숨겨져 있어야 한다. 난 그러자고 키운 건 아니다”고 길을 미워하는 마음을 고백했다.


길은 “내가 두려움이 컸고 기사화 됐을 때 그 밑에 달릴 댓글에 아내와 장모님이 상처 받지 않을까 걱정했다. 이런 저런 생각을 할때 아내가 ‘오빠 하고 싶은 대로 해’ 그렇게 얘기를 해주니까 그렇게 판단했다”고 말했다.


장모님은 “사위로 인정받고 싶으면 결혼식을 하면 된다”고 말했지만 두 사람은 결혼식 날짜로 이견을 보였다. 이어 결혼식 규모에 대해서도 서로 다른 생각을 보였고 “사위로 받아달라”는 길의 부탁해 장모님은 “아직은 아닌 것 같다. 결혼식을 올리고 나면 그때 받아들일 것 같다. 지금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