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지혜 “남편, ‘간암 투병’ 시아버지에 간 이식” 고백

by이데일리

드라마 ‘같이 살래요’ 출연 중 시아버지 간암 발병

남편, 간 이식 수술…드라마 촬영 후 밤샘 간호


배우 한지혜가 시아버지의 간암 투병 당시를 떠올렸다.

이데일리

배우 한지혜, 시아버지 간암 투병 고백 (사진=MBN ‘자연스럽게’ 방송 화면 캡처)

지난 27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한혜진이 전인화, 소유진과 함께 한 호프집에서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지혜는 결혼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중 시아버지의 간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한지혜는 “결혼을 한 뒤 첫 작품인 2018년 방영된 KBS2 드라마 ‘같이 살래요’에 출연할 당시 집안에 큰일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당시 시아버지가 간암으로 편찮으셨다. 남편이 간 이식까지 했던 상황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 촬영이 끝나면 병원에 가서 남편을 간호하며 밤을 새는 생활의 연속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당시 한지혜는 무척 힘든 상황이었지만, 절친한 선배 전인화에게 조차 나중에 그 일을 알렸다고 밝혔다.


이에 전인화는 “한지혜가 그런 이야기를 전혀 하지 않았고, 마지막까지 일정을 잘 소화했다. 드라마 촬영이 끝나고 그 소식을 들었는데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소유진은 “정말 힘들었겠다”며 한지혜를 토닥였다.


이어 한지혜는 “다행히 시아버지께서 너무 건강해지셨다. 1개월은 중환자실에 계실 것 같다고 했는데, 수술한 후에 일주일도 안 돼 건강하게 걸어 나오셨다”며 시아버지의 건강 상태를 알렸다.


한편 한지혜는 지난 2010년 9월 미국 하와이의 한 호텔에서 6세 연상의 검사 남편과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