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손흥민 동료 알리, 신종코로나 관련 동양인 인종차별 논란

by이데일리

이데일리

델리 알리. (사진=AFPBBNews)

손흥민의 동료 델리 알리(토트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과 관련해 동양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영국 대중지 데일리스타는 8일(이하 현지시간) 알리가 영국 런던의 히스로공항 라운지에서 아시아 출신으로 보이는 한 남성을 조롱하고 신종코로나와 관련한 부적절한 농담을 했다며 그가 소셜미디어에 올렸던 영상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리는 올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 처음 도입된 겨울 휴식기를 맞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로 여행을 가기 위해 6일 히스로공항 라운지에서 친구들과 탑승을 기다리는 중이었다.


영상에는 검은 마스크를 쓴 알리의 모습이 보이고 ‘코로나 뭐라고, 볼륨을 높여주세요’라는 자막이 나타난다. 이어 중국 말이 들리고 카메라는 라운지에 있던 아시아인으로 보이는 한 남성을 클로즈업해 보여준다. 이 남성은 자신이 찍히는 줄도 모른 채 자신의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카메라는 다음 향한 곳은 손 세정제다. ‘이 바이러스는 나를 따라잡는 속도보다 더 빨라야 할 것’이라는 자막이 달렸다. 알리가 올린 영상을 두고 신종코로나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사망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이 같은 영상을 찍고 농담하는 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뿐만이 아니다. 인종차별적인 행동이라는 비판도 일고 있다.


알리는 논란이 일자 “소셜미디어에 영상을 올린 것을 후회한다”며 “누군가에게 상처를 줄 어떤 의도도 없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용서를 구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