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명수 "마스크 값 4배 오르고 살 수도 없어...말이 되나"

by이데일리

방송인 박명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어난 ‘마스크 대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박명수 인스타그램 게시물

25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마스크 품귀 현상에 재사용 가능한 천 마스크를 구매했다는 청취자의 사연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명수는 “뉴스에서 줄을 서서 마스크를 사는 모습을 봤는데, 마스크가 없다는 게 말이 되는 얘긴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찾는 분들이 많으니 당연히 가격이 오르겠지만 1000원짜리가 4000원 가는 것은 문제”라며 “마스크 만큼은 우리가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게끔 해주는 게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싶다”고 강조했다.


또 “판매하시는 분들, 유통하시는 분들도 어느 정도 이득을 남겨야겠지만, 국민에게 필요하고 사재기라는 건 있을 수가 없는 상황이니 도와주셨으면 좋겠다. 마스크만큼은 편하게 쓰는 시국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청취자들을 향해 “이렇게 이겨내는 모습도 보여줘야 우리가 또 어디 가서 큰소리칠 수 있는 거 아니겠나. 다 같이 조심해서 조금만 이겨내면 금방 또 축제의 기간 돌아온다. 그때 같이 못 놀았던 거 시원하게 놀고, 그때 또 많이 팔고, 조금만 우리 참도록 하자”고 독려했다 .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