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n번방 사진' 자수 20대, 휴대전화에 아동음란물 등 340여 개

by이데일리

텔레그램 ‘n번방’에서 받은 성 착취물을 가지고 있다며 자수한 뒤 음독한 20대의 휴대전화에서 340여개의 음란물이 발견됐다.


25일 전남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40분께 경찰서로 A(28)씨가 자수하러 찾아왔다.


A씨는 “n번방 사진을 가지고 있다”고 자수 의사를 밝혔고, 여성청소년과에서 자필 진술서를 작성하고 담당 부서인 사이버팀에서 진술조서를 작성했다.


조사 결과 그의 휴대전화에서는 아동음란물 등 340여장의 사진이 발견됐다.


여수 지역 직장인인 A씨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검거로 n번방 사건 관련 음란물 소지자 처벌 촉구 여론이 높아지자 나오자 불안했다”고 자수 동기를 밝혔다.


A씨는 “인터넷 사이트 등을 통해 성 착취물을 본 뒤 호기심이 생겨 접속했고, 익명의 인물로부터 음란물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얼굴이 파래지는 청색증 증상을 보였고 조사 경찰관에게 음독 사실을 알렸다.


이에 경찰은 119 구급대를 불러 A씨를 위세척 등 응급 치료가 가능한 광주의 대형병원으로 이송했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A씨는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다.


경찰은 A씨가 병원치료를 마치는 대로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소지한 혐의로 정식 입건할 방침이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