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AOA 지민→유이, '마른 女 스타' 향한 관심 또는 '오지랖'

by이투데이

유이, '마른 체형' 도마 올린 SNS

지민 이어 유이까지, 걱정인가 관심인가

이투데이

AOA 지민에 이어 유이가 마른 체형으로 세간의 도마에 올랐다.


지난 2일 배우 유이가 SNS를 통해 "생각이 많아지는 날"이란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 속 유이의 가는 손목과 얼굴선을 두고 살이 빠진 것 아니냐는 반응이 잇따랐다. 앞서 지난 2월 역시 SNS에 올린 사진 속 마른 몸매가 큰 반향을 일으켰던 걸그룹 AOA 지민과도 맞물리는 지점이었다.


지민에 이어 유이까지 도마에 올린 이같은 여론은 스타를 향한 대중의 관심과 걱정이 맞물려 있다. 하지만 '뚱뚱한 체형'을 지적하는 것과 다를 바 없이 '마른 체형'을 지적하는 것 역시 실례가 될 수 있다는 점은 간과해서는 안될 부분이다. 실제 전보다 살이 빠졌다고 해도, "살 빠졌네요"라고 한 마디를 보태는 건 당사자 입장에서는 스트레스가 될 수 있어서다.


유이를 향한 이같은 네티즌들의 반응이 언론을 통해 확대 재생산되는 점 역시 바람직하지 않다. 단순히 '말랐다'는 사실 만으로 기삿거리가 된다는 현실은, 스타 본인으로서는 정말이지 피곤한 일이 아닐까.


[이투데이/김일선 기자(ilsun@etoday.co.kr)]